> 문화 > 대중문화일반

[영상] '사돈끼리' 황혜영·김경록 출연, "장인어른 폰에 '내 딸 훔쳐간 놈'으로 저장" 폭소…윤지민·권해성, 사돈과 부산 여행

  • 기사입력 : 2017년03월29일 10:17
  • 최종수정 : 2017년03월29일 10: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수정 기자] '사돈끼리'에 황혜영·김경록 부부가 새롭게 출연한다.

29일 방송되는 MBN '사돈끼리'에 황혜영 김경록 부부가 출연해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힌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투투 황혜영과 정치인 김경록 부부가 출연한다. 황혜영은 김경록의 엄마, 즉 시어머니에게 "처음 절 봤을 때 어떠셨냐"고 묻고, 시어머니는 "쪼끄만 애와 들어오더라. 꼭 결혼해야 하냐 물었다"고 말했다.

이에 황혜영은 "키가 마음에 안 드셨다는 거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경록은 "장인어른 휴대폰에 나를 '내 딸 훔쳐간 놈'이라고 저장돼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지민·권해성 부부와 사돈들의 부산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아침부터 흥이 폭발한 윤지민 엄마와 인기 많은 교수님 권해성 엄마가 극과극 성격이지만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김한국·최경수 부부는 사돈들을 모시고 나들이를 떠난다. 그러나 김한국이 너무 물 쓰듯 돈을 쓰자 장모가 뿔이 나서 말리고, 이에 김한국의 엄마는 "그 성격 또 나온다"며 불만을 표해 분위기가 싸해졌다.

한편, MBN '사돈끼리'는 29일 밤 11시 방송된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