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백화점, 30일 봄 정기세일 돌입.."소비심리 살려라"

3월 30일부터 4월 16일까지 18일간 백화점 봄 세일
아웃도어 대전·와인 창고 대전 등 다양한 상품 할인행사

  • 기사입력 : 2017년03월27일 10:09
  • 최종수정 : 2017년03월27일 10: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에라 기자] 백화점 업계가 이번주 말부터 봄맞이 정기 세일에 돌입한다. 소비심리 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대부분 최대 규모의 물량과 다양한 제품 행사로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주요 백화점들은 오는 30일부터 4월 16일까지 18일간 봄맞이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롯데백화점은 750여개 브랜드와 전상품군이 참여하는 세일 행사를 진행한다.

내달 6일까지는 백화점 전점에서 최대 규모의 No.1 아웃도어 대전 행사에 나선다. 노스페이스, 블랙야크, K2 등 1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총 400억원의 물량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또한 내달 9일까지 백화점 전점 와인 매장에서도 100만병 규모의 ‘와인 박람회’ 행사도 진행한다.

백화점 전점에서는 남성·여성 패션, 잡화, 리빙, 식품 등 전 상품군에서 총 300여 품목을 최대 80% 할인 판매, 5만원 균일가 상품을 선보인다.

이번 세일 기간, 본점에서는 내달 4일까지 행사장에서 ‘초특가 줄서기 상품전’을 진행한다. 원피스, 점퍼, 핸드백 등의 상품을 최대 80% 할인한다.

현대백화점은 역대 최대인 9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정기세일을 준비했다.

해외 유명 브랜드를 비롯, 남성·여성·잡화·아동 등 전 상품군의 봄·여름 신상품을 10~30% 할인 판매한다.

세일에 참여하는 브랜드는 지난해보다 50개 늘어난 총 900여 개다. 특히 테드베이커, 이치아더, 이로, 닐바렛 등 브랜드는 이번 봄 정기세일에 처음 참여한다. 또 브랜드별로 자켓, 티셔츠, 바지 등 행사 물량도 20~30% 가량 늘렸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봄 신상품 판매 부진으로 재고 소진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업체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세일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갤러리아백화점도 18일간 봄 정기세일을 여는데, 명품관을 비롯한 각 지점 별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명품관은 오는 4월 한달 간 인기가전 브랜드 하만카돈, 게이즈 샵에서 일부품목에 한하여 5~10%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내달 16일까지 템퍼 창립행사를 진행하여 전 품목 10% 할인행사 및 금액대별 사은품 증정한다.

대전에 있는 타임월드에서는 다음달 16일까지 테팔 한국 창립 20주년 기념으로 전자동 커피머신을 최대 40% 할인한다.

수원점에서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유명 선글라스 대전을 연다. 랑방, 에스까다, 발렌시아가 등 선글라스를 최대 50% 할인한다.

봄 정기세일을 맞아 영국 윌리엄 왕세손 부부의 신혼여행지로 유명한 세이셸의 ‘콘스탄스 르무리아 세이셸 숙박권(4박)’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당일 7만원 이상 구매 고객은 누구나 영수증 하단 응모권으로 참여 가능하다.

AK플라자도 내달 16일까지 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카테고리별 기본 10~30% 세일에 돌입하며 일부 브랜드는 최고 50%까지 할인한다.

AK플라자는 큰 장날이라는 차별화된 세일 테마에 따라 살 거리, 먹을 거리, 꾸밀 거리, 즐길 거리 등에서 복고적인 콘셉트로 행사를 연다.

구로본점과 수원AK타운점, 평택점 지하1층 식품관에서는 4월 6일까지 ‘유명시장 명물기획’ 행사를 연다. 서울 남대문시장, 제천 약초시장, 대구 서문시장, 밀양 아리랑시장 등 전국 전통시장에서 판매하는 유명 먹거리들을 최고 40%까지 할인 판매한다.

30일 분당점, 4월 7일 구로본점, 수원AK타운점, 평택점에서는 ‘베키맘 나눔 플리마켓’을 연다. AK베키맘 클럽과 아름다운가게, 지역커뮤니티들이 함께 하는 행사이다. 의류, 유아용품, 주방용품, 도서∙음반 등 기부 받은 다양한 물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며 판매수익금은 전액 기부한다.

신세계백화점은 내달 9일까지 11일간 세일을 진행한다. 480여개의 브랜드를 최대 8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이번 정기세일은 컨템포러리 위크, 슈즈 페어, 생활장르 창립기념 특별전 등 대형행사 외에도 차별화된 가전 체험존을 마련한다.

내달 3일까지 신세계 전 점포 와인 매장에서는 보르도 그랑크뤼부터 월드 프리미엄 와인 등 총 2300여종, 65만병의 와인을 행사가격으로 선보이는 ‘2017 상반기 와인 창고 대공개’를 연다.

본점 신관 3층 본매장과 강남점 8층 이벤트홀에서는 의류와 핸드백 등 컨템포러리 장르의 상품을 한 데 모아 전에 없던 가격으로 선보이는 컨템포러리 위크를 펼친다.

영등포점에서는 주요 생활 브랜드 창립기념을 맞아 ‘유명 침구 창고 대 방출’을 준비했다. 1층 야외광장에서 인기 침구 브랜드를 최대 60%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이는 이번 행사에는 운현궁, 세사, 클라르하임, 앤스티치, 레노마, 바세티, 프레쉬마인드 등 유명 침구 브랜드가 총출동한다.

또한 신세계는 이번 봄 정기세일부터 e-DM(전자 쇼핑정보)을 본격적으로 도입한다. 쇼핑 정보를 담아 전달했던 DM(우편광고물) 대신해 SMS(문자 메시지 서비스)로 제공하는 방식이다.

박순민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은 “움츠렸던 소비 심리가 점차 깨어나는 가운데 봄 인기상품 대형행사와 다양한 프로모션을 전진 배치해 세일 수요 선점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특히 이번 세일과 함께 전자 쇼핑정보지 ‘e-DM’을 처음 선보이는 등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업계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AK플라자 3월 장날 이미지 <사진=AK플라자 제공>

 

 

[뉴스핌 Newspim] 이에라 기자 (ER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