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SK㈜ C&C, 인공지능 '에이브릴' 종합병원 적용

건양대학교병원과 업무협약, 오는 4월 암 진단 오픈

  • 기사입력 : 2017년03월16일 16:14
  • 최종수정 : 2017년03월16일 16: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정광연 기자] SK㈜ C&C(사업대표 안정옥)가 암 치료에 인공지능을 사용한다.

SK㈜ C&C는 16일 건양대학교병원과 ‘인공지능 Aibril(에이브릴) 기반 병원 업무 Digital Transformation MOU’ 및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이브릴은 건양대병원 의료진에게 정확한 치료법을 제시하는 등 의료 도우미 역할을 한다. 이를 위해 오는 4월 에이브릴 기반의 왓슨 포 온콜로지을 오픈한다. 

왓슨 포 온콜로지는 환자의 진료 기록을 근거로 방대한 의학 논문과 관련 치료 자료들을 분석, 결과를 제시해 의사들이 정확한 치료법을 환자에게 제안할 수 있도록 돕는다. 환자들도 왓슨 포 온콜로지 분석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SK㈜ C&C>

개인PC, 태블릿, 스마트폰 등을 통해 에이브릴에 접속하면 언제든지 자신만을 위한 인공지능 도우미 서비스를 이용 가능하다. 에이브릴과 채팅 혹은 대화를 통해 병원 예약도 할 수 있고 질병 검진을 위한 사전 주의사항 등에 대한 안내를 받을 수도 있다.

진료 후에는 병원진료기록과 환자가 입력한 건강 데이터(건강검진기록, 생활습관 등)를 기반으로 건강 상태를 체크하며 암 등 각종 질병 발생확률을 확인 한다.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플랜에 따른 운동, 식이요법, 생활습관 등을 추천 받을 수도 있다. 의료진은 에이브릴을 통해 전자의무기록(EMR) 등 환자 관련 내용을 보며 치료 상황을 실시간 체크한다.

민감한 의료 정보 등 병원의 방대한 의료 관련 자료는 모두 SK㈜ C&C 판교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에서 안전하게 보관, 처리된다.

최원준 건양대병원 원장은 “건양대병원의 우수한 암 협진팀과 더불어 인공지능 의료시스템까지 도입해 암 환자들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기열 SK㈜ C&C ITS사업장은 “건양대병원이 에이브릴을 통해 환자들에게 보다 완벽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 건강한 삶을 챙기며 모두가 행복한 병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건양대병원은 오는 2020년 5월 개원을 목표로 로봇수술과 초정밀 인공지능을 활용한 정밀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ICT 종합병원’ 건립을 추진 중이다. 올 11월 착공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정광연 기자(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