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스타트업] 중국 SNS업계 신데렐라 온라인 데이트앱 모모, 앱천하 빅3등극

온라인 생방송과 데이트 주선 결합해 충성고객 확보
대형 SNS 웨이보보다 높은 수익성 자랑

  • 기사입력 : 2017년03월15일 09:44
  • 최종수정 : 2017년03월15일 09: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14일 오전 11시2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백진규 기자] 중국 대표 데이트 주선 앱 모모(陌陌, Momo)가 활성이용자 증가를 바탕으로 SNS 플랫폼 3위 자리에 올랐다. 개인생방송을 결합한 시스템으로 충성고객을 늘리면서 경쟁력을 키워낸 덕분이다. 실적 개선으로 인해 올 들어 주가도 70%넘게 상승했다.

모모는 위치기반서비스(LBS)를 바탕으로 주변에 있는 이성 친구를 찾아 연결해주는 중국의 대표 온라인 데이트 앱이다. 스마트폰으로 가입만 하면 근처에 있는 회원을 검색해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데이트를 전제로 하는 만큼 서로 마음에 들면 다시 오프라인에서 만남을 이어갈 수 있다.

모모는 2011년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왔다. 2016년 3분기 기준 모모는 중국 대표 SNS플랫폼인 QQ(75.8%)와 웨이신(69.1%)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이용률(7.3%)을 자랑한다.

◆ 온라인 생방송과 SNS결합해 틈새시장 공략

업계는 모모가 온라인 생방송을 결합한 사업모델로 틈새시장 공략에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2016년 기준 중국에는 200개가 넘는 온라인 방송 플랫폼이 운영되고 있지만 이 중 10억위안 이상의 수익을 올리는 플랫폼은 ▲모모 ▲9158 ▲환쥐스다이(歡聚時代) 3개에 불과하다. 반면 화자오(花椒) 더우위(鬥魚) 등 대부분의 플랫폼들은 과열 경쟁으로 인한 실적 하락세를 겪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아이미디어리서치(iiMedia Research)는 모모의 성공비결로 “모모는 기존 고객들을 바탕으로 온라인 생방송 시스템을 효과적으로 도입했다. 다른 SNS플랫폼과 달리 고객들의 비용 지불의향이 높다”고 분석했다.

2016년 4 기준 매월 모모를 이용하는 액티브 유저는 전년비 16.1% 늘어난 8110만명에 달하며 전체 이용자 수는 2억명이 넘는다. 데이트가 목적이다 보니 평균 이용 연령층이 낮은 편으로 이용자의 90% 이상이 39세 이하다. 남녀 비율은 2대 1 정도다.

예전의 모모는 ‘웨이신 추종자’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기존의 위치 기반 주변사람 찾기, 메신저 등은 모두 웨이신에서 제공하던 서비스들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모는 온라인 생방송을 접목시킨 독창적인 모델을 개발해 상황을 반전시켰다. 특히 모모의 경우 유저들이 주로 데이트상대를 찾기 위해 생방송과 짤방(이미지)을 제작하면서, 영상의 완성도 및 클릭수가 늘어났다. 유저별 평균 이용시간은 1년새 10%나 늘어났고, 유저들이 모모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모모의 수익도 급등했다.

◆ 대형 SNS 웨이보(微博)보다 돈 잘벌어, 주가도 쑥

지난 7일(미국 현지시각) 모모는 2016년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비 524% 증가한 2억4610억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2016년 4분기 순이익은 전년비 674% 늘어난 9150만달러, 2016년 전체 순이익은 1억4530만달러에 달했다.

지난해 모모의 순이익은 중국 대형 SNS 웨이보(1억80만달러)를 앞질렀다. 비록 웨이보의 액티브 유저 수는 3억1300만명으로 모모(8110만명)의 4배에 달하지만, 모모의 액티브 유저들은 1분기당 평균 384위안을 지불했기 때문이다. 이는 온라인 생방송 업계 평균(50위안)보다 7배 이상 많은 금액이다.  

실적발표로 인해 모모의 주가는 7, 8일 양일간 각각 전일비 12.7%, 14.0%나 치솟았다. 지난 10일 기준 모모의 주가는 31.4달러로 지난해 말 18.4달러보다 70.8%나 급등한 상태다.

최근 1년간 모모(Momo) 주가 추이 <캡쳐=텐센트증권>

모모에 따르면 4분기 온라인 생방송을 통한 영업이익은 1억9480억달러로 전체 영업이익의 79%에 달한다. 2016년 한해 온라인 생방송이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8%였다.

탕옌(唐巖) 모모 CEO는 7일 실적발표 직후 “SNS와 온라인 생방송의 결합을 통해 앞으로 모모를 사회오락플랫폼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