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설리 최자 결별 인정, 최자 측 “다른 삶의 방식으로 자연스럽게 소원해져” (공식입장 전문)

  • 기사입력 : 2017년03월07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3월07일 13: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최자가 설리와의 결별을 인정했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설리·최자 결별 인정, 최자 측 “다른 삶의 방식으로 자연스럽게 소원해져” 

[뉴스핌=이지은 기자] 다이나믹듀오 최자가 배우 설리와의 결별을 공식 인정했다.

최자 소속사 아메바컬쳐 측은 6일 “바쁜 스케줄과 서로 다른 삶의 방식으로 인해 자연스럽게 소원해지게 됐다”며 설리와 최자의 결별을 인정했다.

이어 “이제 함께 했던 순간들은 좋은 추억으로 간직하며 각자의 위치에서 동료이자 친구로서 서로의 미래를 응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자와 설리는 지난 2014년 8월 공식적으로 열애를 인정한 후 2년 7개월 동안 공개 연애를 이어왔다. 

다음은 설리·최자 결별에 대한 최자 측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아메바컬쳐 입니다.

소속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사생활에 대한 부분이라 저희가 말씀 드리기에는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지만, 많은 분들의 관심과 염려가 있어 입장을 대신 전해 드립니다.

두 사람은 바쁜 스케줄과 서로 다른 삶의 방식으로 인해 자연스럽게 소원해지게 되었습니다.

이제 함께 했던 순간들은 좋은 추억으로 간직하며, 각자의 위치에서 동료이자 친구로서 서로의 미래를 응원 할 것입니다.

또한 아티스트로서 많은 재능과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두 사람의 앞날에 따뜻한 관심과 격려 부탁 드리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바쁜 일상중에 본의아니게 심려 끼져 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