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거시.정책

양회 전야 관심 고조, 중국 금융 뒤흔드는 파워리더 대해부

저우샤오촨 총재 유임 여부, 시진핑 2기 금융팀 새진용 촉각
'일앙삼회' 중국 4대 금융기관의 역대 수장 프로필 분석

  • 기사입력 : 2017년02월28일 11:17
  • 최종수정 : 2017년02월28일 17: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27일 오후 6시01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배상희 기자] 중국 양회(3월 3일 정협, 5일 전인대) 개막을 앞두고 중국 핵심 금융기관 수장 인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올해로 취임 15년차를 맞은 저우샤오촨(周小川) 인민은행 총재의 유임 여부는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일각에서는 올 가을 제19차 당대회를 앞두고 이번 양회에서 시진핑(習近平) 집권 2기 금융팀의 새 진용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 금융정책을 진두지휘하는 4대 기관인 일앙삼회(一央三會, 인민은행∙은감회∙보감회∙증감회) 인사에 대한 논의가 이번 양회에서 이뤄질 것이라는 의미다. 

중국 4대 금융기관의 수장 교체는 금융 거시정책의 혁신과 변화를 의미한다는 점에서 중국 경제 운용의 핵심 이벤트로 여겨진다. 특히, 올해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시대 개막과 함께 환율 및 자본유출 방어 등 만만치 않은 도전 과제에 맞서야 한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된다. 

'베이징 금융통'의 귀환, '미스터 런민비' 향방 주목

올해 중국 금융 지도부 인사를 둘러싼 최대 관심은 4년만에 금융기관 수장으로 귀환한 궈수칭(郭樹淸) 중국은행업감독관리위원회(은감회) 주석 내정자의 행보와 미스터 런민비(人民幣∙인민폐)로 불리는 저우샤오촨 인민은행 총재의 유임 여부다. 

최근 중국 지도부는 '혁신적 개혁파'라 불리는 궈수칭 산둥(山東)성 성장(省長)을 상푸린(尚福林)의 뒤를 잇는 은감회 신임 주석으로 임명했다.  

은행가 출신의 궈수칭은 지난 2013년 증국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회) 주석에서 물러난 이후 4년 만에 은감회 수장으로 복귀했다. 그는 중국 건설은행 이사장, 증감회 주석을 역임한 개혁적인 금융전문관료로 평가된다. 앞서 인민은행 부총재직을 맡은 경험이 있는 만큼, 저우샤오촨 인민은행 총재의 뒤를 이을 후보 중 한 명으로 물망에 오르기도 했다.

궈수칭은 중국 톈진 난카이(南開)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한 뒤 중국 사회과학원에서 마르크스레닌으로 석사학위를, 법학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며 탄탄한 학술이론을 쌓은 인물이다. 주룽지(朱镕基) 전 총리 아래에서 전문성을 쌓은 ‘주룽지 사단’으로 평가된다. 주룽지 사단에는 왕치산(王岐山) 현 중앙기율위 서기를 비롯해 저우샤오촨 인민은행 총재, 러우지웨이(樓繼偉) 전 재정부장, 상푸린(尚福林) 전 증감회 주석, 샹쥔보(項俊波) 보감위 주석 등이 꼽힌다.

지난 2015년 증시 대폭락 이후 은감회와 보험감독관리위원회(보감회)의 통합설이 꾸준히 제기되는 가운데, 새 기구가 출범할 경우 다양한 금융계 경력을 보유한 궈수칭이 핵심 지위를 맡을 가능성도 나온다.

저우샤오촨 인민은행 총재의 유임 여부도 최대 관심사안 중 하나다. 저우 총재가 올해 교체될 가능성은 낮다는 입장이 주류나, 일각에서는 저우 총재의 사임설도 비중 있게 거론되고 있다. 이르면 내달 양회에서, 늦으면 연말 제19차 당대회에서 총재직 사임이 결정될 것이며, 정협 부주석 자리도 보장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에 서버를 둔 중화권 매체 보쉰(博迅)은 베이징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당국이 금융 혼란에 대한 책임을 물어 저우 총재를 조만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정책 실패로 위안화 환율 불안정, 외환보유액 감소 등의 결과를 초래했으며, 과도한 위안화 공급으로 위안화 평가절하 압력이 해소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는 것이 이유다. 

특히, 과도한 금융개방개혁 추진으로 1년간 수천억 달러의 외환보유고가 사라졌다는 점에서 당 지도부의 강력한 비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금융리스크에 대한 방어책 부족을 비롯해 측근 인사를 단행했다는 점, 독단적인 업무방식 등이 비난의 도마 위에 올랐다.

여기에 저우 총재의 나이가 이미 정년을 초과했다는 점 또한 사임설에 힘을 싣고 있다. 14년 4개월째 인민은행 총재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저우 총재의 나이는 69세로, 이미 장관급인 인민은행 총재의 정년인 65세를 넘어섰다.

 4대 금융기관 수장의 역대 행보 

중국 21데이터신문연구소에 따르면 중국 4대 금융기관의 수장을 거친 인물은 총 22명으로, 그 중 인민은행 총재는 11명, 증감회 주석은 8명, 은감회 주석은 3명이었다. 1992년 증감회 설립 이후를 기준으로 할 경우 총 14명이 수장직을 지낸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저우샤오촨 인민은행 총재와 상푸린 전 은감회 주석, 궈수칭 은감회 주석 내정자는 다른 금융기관의 수장을 겸직한 이력이 있다. 아울러 이들 세 명을 비롯해 류스위(劉士余) 증감회 주석, 샹쥔보(項俊波) 보감회 주석 등 총 10명은 인민은행 부행장도 역임한 인물들이다.

4대 금융기관 중 수장교체가 가장 빈번했던 기관은 증감회로, 지난 1992년 설립 이후 총 8번 수장이 교체됐다. 평균 임기는 3년4개월 정도다. 7대 증감회 주석인 샤오강(肖鋼)이 2년11개월로 평균치에 근접했고, 상푸린 전 증감회 주석이 8년10개월로 최장 기간 자리를 유지했다.

반면 인민은행은 같은 기간 단 세 명만이 수장직을 거쳤다. 평균 임기는 10년 8개월로, 저우샤오촨 인민은행 총재가 최장기간인 총 14년 4개월간 재임 중이다. 은감회와 보감회 주석의 평균 임기는 각각 7년과 6년1개월로 증감회에 비교해 교체 주기가 길었다.

연령별로는 인민은행 총재의 취임 연령은 가장 젊은 53세였고, 이어 보감회 55세, 증감회 57세, 은감회 59세의 순이었다. 출신 학교로는 청화(清華)대학과 중국인민대학을 졸업한 인물이 각각 3명씩으로 가장 많았다. 저우샤오촨 인민은행 총재와 주룽지 전 인민은행 총재, 류스위 증감회 주석이 청화대학교 출신이다. 또 샤오강 및 류훙루(劉鴻儒) 전 증감회 주석과 샹쥔보 보감회 주석은 중국인민대학 출신이다.

다수의 수장은 중국 4대은행(공상은행, 건설은행, 농업은행, 중국은행)에서 중책을 역임했으며, 그 중 농업은행에서 몸을 담았던 수장이 절반을 차지했다. 

[뉴스핌 Newspim] 배상희 기자(b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