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르노삼성 SM6 유럽서도 통했다…지난해 3만4344대 판매

쌍둥이 모델 탈리스만, 프랑스 중형차 시장2위 차지

  • 기사입력 : 2017년02월17일 11:25
  • 최종수정 : 2017년02월17일 1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전민준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가 개발을 주도한 SM6(현지명 탈리스만)가 지난해 유럽에서 3만4344대가 팔리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7일 유럽의 자동차 조사 전문기관 자토 다이나믹스에 따르면 탈리스만은 지난해 유럽시장에서 총 3만4344대가 판매됐다.

출시 초기인 지난해 1분기 4989대에 그쳤으나 4분기에는 1만2687대로 급증하며 유럽 중형차 시장에서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탈리스만은 프랑스 시장에서 1만5234대가 팔려 푸조 508에 이어 중형차시장 2위를 차지했다.

탈리스만은 국내 출시 전인 지난해 1월 국제 자동차 페스티벌에서 '2015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차'를 수상하기도 했다.

또 지난해 11월 덴마크에서는 넓은 실내와 다양한 고급 첨단 장비로 운전 편의성에 높은 점수를 얻어 프랑스 브랜드 최초로 운수사업자 조합이 뽑은 '2017 올해의 비즈니스 카'로 선정됐다.

황은영 르노삼성자동차 본부장은 "탈리스만이 유럽시장에서 좋은 실적을 거둔 비결은 르노삼성차 연구진이 까다로운 국내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춰 개발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르노삼성차 SM6의 쌍둥이모델 탈리스만.<사진=르노삼성자동차>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