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한끼줍쇼' 이시영x유병재 출연에도 시청률 하락 '4.341%'…동시간대 종편 1위 '굳건'

  • 기사입력 : 2017년02월16일 07:30
  • 최종수정 : 2017년02월16일 0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한끼줍쇼' 이시영, 유병재 편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사진=JTBC '한끼줍쇼' 캡처>

[뉴스핌=황수정 기자] '한끼줍쇼' 이시영, 유병재가 염리동을 방문했지만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16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5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 이시영, 유병재 편 시청률이 4.341%(전국 유료가구방송 기준, 이하동일)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8일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5.368%보다 1.027%P 하락한 수치다. 그러나 동시간대 종합편성채널 시청률 1위를 고수했다.

이날 '한끼줍쇼'에서는 이시영과 유병재가 출연해 염리동 소금길을 찾았다. 특히 염리동은 재건축을 앞두고 있어 빈 집이 많았으며 사람도 별로 없어 많은 고생을 해야 했다.

그러나 이경규와 유병재가 먼저 한끼에 성공했고, 이어 강호동과 이시영도 한 청년의 집에서 한끼를 성공하며 게스트 모두 저녁을 먹을 수 있게 됐다.

한편, 이날 동시간대 방송된 TV조선 '강적들' 시청률은 4.081%, 채널A '천일야사'는 2.043%, MBN '아궁이'(재방송)는 1.397%를 기록했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