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프리즌' 김래원 "한석규 선배와 호흡, 신경 많이 썼다"

  • 기사입력 : 2017년02월15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2월15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영화 '프리즌' 김래원 <사진=뉴시스>

[뉴스핌=정상호 기자] 영화 '프리즌' 김래원이 선배 한석규와 함께 한 촬영과정을 돌아봤다.

김래원과 한석규는 14일 오전 영화 '프리즌'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작품 안팎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프리즌'은 감옥에서 세상을 굴리는 놈들의 절대 제왕과 새로 수감된 전직 꼴통 형사의 스토리를 다룬 범죄액션이다. 한석규가 암흑의 절대 제왕 익호를, 김래원이 교도소에 수감되는 꼴통경찰 유건을 각각 열연했다.

'프리즌' 김래원은 이날 한석규와 브로맨스를 공개했다. 김래원은 "한석규 선배와 아주 오랫동안 알고 지냈다. 현장에서 많이 배려해 주셨다"고 인사했다. 이어 "저도 예의를 갖춰 선배에게 잘하려고 노력했다. 뒤쳐지지 않으려고 했고, 호흡을 잘 맞추려고 다른 때보다 더 신경을 썼다"고 돌아봤다.

한석규는 "제가 부족한 점은 김래원이 채워주고, 김래원이 부족한 점은 제가 채워주면서 촬영했다"며 "상대 배우와 연기에 대한 균형이 잘 맞아 떨어지면 좋은 작품이 나온다. 이번 작품이 그랬다"고 흡족해했다.

연기파 배우 한석규와 김래원의 연기호흡이 기대되는 '프리즌'은 3월 개봉한다.  

[뉴스핌 Newspim] 정상호 기자 (uma8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