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68만달러에 재계약 kt 피어밴드 “KBO에서 3번째 시즌 맞아 영광스럽다”... kt 위즈 외인 구성 완료

  • 기사입력 : 2017년01월25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1월25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재계약 kt 피어밴드(사진) “KBO에서 3번째 시즌 맞아 영광스럽다”... kt 위즈 외인 구성 완료. <사진= kt 위즈>

68만달러에 재계약 kt 피어밴드 “KBO에서 3번째 시즌 맞아 영광스럽다”... kt 위즈 외인 구성 완료

[뉴스핌=김용석 기자] 프로야구 구단 kt 위즈가 결국 피어밴드와의 재계약을 선택했다.

kt 위즈는 당초 새 외국인 투수를 모색했으나 좌완 피어밴드(31)와 총액 68만달러에 재계약 도장을 찍었다.

피어밴드는 2015시즌 한국에 와 넥센에서 활약하다 지난 시즌 kt 위즈 유니폼을 입었다. 피어밴드는 KBO 두 시즌 동안 총 61경기에 출전해 359⅓이닝을 소화하며 20승 24패 평균자책점 4.56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시즌에는 31경기에서 16차례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하는 등 꾸준한 성적이 재계약이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피어밴드는 “KBO에서 3번째 시즌을 맞아 영광스럽다. 팀 동료들을 다시 만날 수 있어 기쁘다. 올 시즌은 200이닝 이상 소화를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로써 kt 위즈는 투수 존 로치(총액 85만달러)와 타자 조니 모넬(90만달러)을 새로 영입하고, 피어밴드와 재계약하면서 2017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모두 끝마쳤다. 제10구단 kt는 신생 구단인 관계로 외국인 선수를 4명까지 보유할수 있었지만 올 시즌부터는 외인 3명으로 마운드를 운영한다.

 

[뉴스핌 Newspim] 김용석 기자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