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월가 구루들 꼽은 유망 17종목 + 펀드 4선" - 배런스

트럼프 인프라 투자, 세제 개혁 감안한 종목 추천 눈길

  • 기사입력 : 2017년01월24일 11:33
  • 최종수정 : 2017년01월24일 11: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영기 기자] 연초 배런스(Barrons) 라운드테이블에 모인 월가 구루들은 2017년 유망투자 대상으로 주식 17개 종목과 펀드 4개를 골라냈다.

이번 선정에는 ▲더블라인 캐피탈의 제프리 건드라크(Jeffery Gundlach) 수석투자책임자(CIO) 겸 최고경영자(CEO) ▲델파이 매니지먼트의 스콧 블랙(Scott Black) 회장 ▲이글캐피탈 파트너스의 메릴 위트머(Meryl Witmer) 파트너 ▲가벨리펀드의 마리오 가벨리(Mario Gabelli) CIO 등이 참여했다.

특히 가벨리 CIO는 트럼프 정부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가 시작된다는 점과 세제 개혁으로 소비자의 지출 여력도 높아진다는 점을 종목선정의 배경으로 꼽았다.

월가 금융전문매체 배런스(Barron's) 최신호(21일자)는 이달 초 진행한 월가 구로들의 '라운드테이블'에서 유망투자 주식 17개 종목과 펀드 4개를 선정하고 집중 분석했다.

<출처:블룸버그>

우선 이글캐피탈 파트너의 메릴 위트머(Meryl Witmer)는 ▲다트그룹(Dart Group(DTG.UK) )▲리나마(Linamar (LNR. Canada))▲버투파이낸셜(Virtu Financial(VIRT)) ▲쿠퍼-스탠다드 홀딩스(Cooper-Standard Holdings(CPS) )등 4개 종목을 추천했다.

델파이 매니지먼트의 스콧블랙 회장도 ▲디알호튼(D.R.Horton(DHI)) ▲패브리넷(Fabrinet(FN))▲짐머블로밋홀딩스(Zimmer Blomet Holdings(ZBH))▲로열더치셸(Royal Dutch Shell(RDS,A)) ▲프리포트맥모란(Freeport-McMoRan(FCX)) 등 5종목을 선정했다.

가벨리는 ▲허크홀딩스(Herc Holldings, HRI) ▲씨엔에이치 인더스트리얼(CNH Industrial, CNHI) ▲바이어컴(Viacom(VIA, B)) ▲내셔날비버리지(National Beverage, FIZZ)을 꼽고 ▲허크홀딩스(Herc Holldings, HRI) ▲다비데캄파리밀라노(Davide Campari-Milano(CPR. Italy) )▲리버디브레이브그룹(Liberty Brave Group(BATRK)) ▲라이브네이션엔터테인먼트(Live Nation Entertainment(LYV)) ▲뮐러워터프로덕츠(Mueller Water Products(MWA)) 등 6종목을 골라냈다.

가벨리는 종목선택의 배경을 설명하면서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서 미국은 재기하는 자본주의로 나아가고 있고 미국에 대한 자신감이 이제는 혁신의 물결로 이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출처: 블룸버그>

그는 "세제개혁으로 개인소득에 대한 세율이 39%에서 33%로 낮아지면서 근로소득에 대해 소득공제도 늘어나 근로자들에게 더 많은 가처분소득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동차대출이 지난 10년간 크게 증가하고 학자금대출도 1.3조달러로 급증해 우려가되지만, 미국소비자는 지난 9월말 현재 부채는 90조달러인 반면 보유자산 규모가 105조달러에 달하기 때문에 높아지는 소비여력을 고려할 것을 주문했다. Viacom과 내셔날음료가 꼽힌 이유다.

또 트럼프 정부가 인프라 투자를 시작하면서 뒷바람 효과를 맛볼 것으로 기대되는 기업도 추가했다.렌트장비 공급업체 Herc홀딩스(Herc Holldings, HRI)와 건설장비업체인 CNH산업(CNH Industrial, CNHI)가 그것. 특히 CNH산업은 지난해 9월 현대중공업과 소형굴착기 제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더블라인 캐피탈의 제프리 건드라크 CIO는 ▲푸트남 프리미머인컴 트러스트(Putnam Premier Income Trust(PPT)) ▲파워셰어 시니어론 포트폴리오(PowerShares Senior Loan Porfolio(BKLN)) ▲아이셰어즈 MSCI 인디아(iShares MSCI India (INDA)) ▲위즈덤트리 재팬 헤지드이쿼티(WisedomTree Japan Hedged Equity (DXJ)) 등 펀드 4개를 꼽았다.  

여기에는 월가 구루들이 일본과 인도에 대한 기회에 공감하고 있듯이 일본과 인도를 투자대상으로 하는 펀드가 포함돼 있다.

 

[뉴스핌 Newspim] 이영기 기자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