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골든디스크' 엑소, 4년 연속 대상…"2017년 준비 중, 기대해달라"(종합)

  • 기사입력 : 2017년01월14일 19:38
  • 최종수정 : 2017년01월14일 19: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골든디스크' 엑소가 대상을 수상했다. <사진=JTBC '골든디스크' 캡처>

[뉴스핌=황수정 기자] '골든디스크' 엑소가 음반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14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31회 '골든디스크' 시상식 음반 부문에서 엑소가 4년 연속 대상 수상이라는 신기록을 세웠다.

이날 대상을 수상한 엑소의 수호는 "좋은 대선배님들, 후배님들과 함게 무대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엑소 이름을 주신 이수만 선생님, SM 식구들, 팬들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특히 엑소 수호는 "올해 골든디스크 상을 타면 4년 연속 받는다. 골든디스크에서 4년 연속은 처음이라더라"며 "작은 기대를 갖고 앉아 있었는데 큰 상 주셔서 감사하다. 2017년 준비를 벌써 하고 있으니까 기대 많이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엑소 백현 역시 "굉장히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언제 나올진 잘 모르겠지만 기대 많이 해달라"고 덧붙였다.

또 엑소 카이는 "대상을 받는 날이 제 생일이다. 정말 최고의 생일 선물을 받은 것 같다. 이 선물은 다 팬들 덕분이다.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멋진 무대, 퍼포먼스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골든디스크' 음반 부문 본상은 세븐틴, 몬스타엑스, 갓세븐, 태민, 방탄소년단, 빅스, 인피니트, 샤이니, 엑소가 수상했다.

또 '골든디스크' 신인상에는 NCT127, 아이오아이에게 돌아갔고, 인기상은 샤이니가 수상했다. 방탄소년단을 제작한 방시혁 프로듀서가 제작사상을 수상했으며, 엑소와 레드벨벳은 CeCi 아시아 아이콘상, 방탄소년당은 글로벌 K-POP 아티스트상을 거머쥐었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