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2017 부동산투자지도] 내집마련 실수요자, 감일·신곡에 주목

  • 기사입력 : 2017년01월01일 10:50
  • 최종수정 : 2017년01월01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승현 기자] 내집마련 실수요자들에게도 2017년은 고민이 많은 한 해가 될 전망이다. 집값이 떨어질 것이란 전망이 많은 만큼 섣붙리 기존 주택 사들이거나 신규 분양에 나서기가 조심스러워서다.

이에 전문가들은 마지막 공공택지 공급 물량을 노려볼 것을 권한다. 공공택지는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기 때문에 주택시장 상황과 상관없이 분양가가 책정되기 때문이다. 더욱이 향후 집값이 크게 오르지 않을 것을 감안하면 새아파트의 가치는 매우 클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따라 공공택지에 분양 아파트에는 시장상황과 상관없이

◇위례 ‘확장 신도시’ 하남 감일지구

경기 하남시 감일지구는 4년을 끌어온 토지보상 문제를 마무리 짓고 2016년 첫 분양에 나서며 새 핫플레이스로 자리매김할 준비를 마쳤다. 1만3000가구 신도시급 규모에 서울 송파구와 위례신도시 생활권을 공유한다. 수도권 동부지역 인기 택지지구인 남양주 다산신도시와 하남 미사강변신도시를 뛰어넘을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남 감일지구는 경기 하남시 감일동, 감이동 일원 170만8312㎡를 A1~6, B1~7, C1~3 총 16블록으로 나눠 개발한다. 1만2939가구 규모 일반분양, 공공분양, 공공임대 아파트가 들어선다.

A블록에는 전용면적 60㎡ 이하 734가구 10년임대(A-1), 475가구 영구임대(A-2), 967가구 국민임대(A-3), 678가구 공공분양(A-4), 507가구 10년임대(A-5), 672가구 행복주택(A-6)이 지어진다.

B블록에는 전용 60~85㎡ 이하 714가구 10년임대(B-1), 560가구 일반분양(B-2), 854가구 공공분양(B-3), 847가구 공공분양(B-4), 800가구 분납임대(B-5), 932가구 일반분양(B-6), 934가구 공공분양(B-7) 아파트를 짓는다. C블록에는 전용 85㎡ 이상 1594가구 일반분양(C-1), 881가구 일반분양(C-2), 790가구 일반분양(C-3) 아파트가 들어선다.

감일지구는 서울 송파구와 위례신도시 생활권을 공유한다는 장점으로 일찍부터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송파구청에서 5km, 하남시청에서 9km 거리다. 남양주 다산신도시, 하남 미사강변신도시 등과 함께 수도권 동부지역 신흥 유망 주거지로 손꼽혔다. 서울 도심 접근성은 다산신도시나 미사신도시보다 낫다는 평가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10월 감일지구 첫 분양을 시작했다. B-7블록에서 전용면적 74·84㎡ 총 934가구 규모 ‘하남 감일 스윗시티’를 공급했다. 한라 컨소시엄이 시공을 맡았다.

하남 감일 스윗시티 전용 84㎡ 기준 3.3㎡당 평균 분양가는 1350만원이다. 공공분양 아파트 분양가로는 너무 높지 않으냐는 지적도 있었지만 부동산업계는 충분한 가치가 있는 곳이라고 평가했다.

감일동 한 공인중개사는 “몇 년 전 분양한 미사지구 공공분양은 3.3㎡당 900만원 수준이었지만 그때와 지금을 같이 볼 순 없다”며 “지금 시점에서 위례신도시가 3.3㎡당 2000만원을 넘어가는 것을 보면 1300만원 수준은 충분히 수용 가능하고, 오히려 가격 상승 여력이 있다고 판단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지연 리얼투데이 리서치팀장은 “서울과 지리적으로 인접해 있어 입지적 장점이 크고 공공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분양가도 상대적으로 낮을 것”이라며 “민간이든 공공분양이든 일단 시장에 나오면 청약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속있는 투자, 김포 신곡 노려볼 만

중장기를 바라보는 소액 투자자는 수도권 서부지역 경기 김포 신곡지구를 염두에 둘 만하다. 지난해 경기 남양주 다산신도시가 실수요 투자에서 높은 인기를 끌었다면 이번엔 신곡지구가 그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곡지구 가운데 첫 번째 개발되는 신곡6지구는 김포시 고촌면 신곡리 995-2 일원에 50만㎡ 규모로 들어선다.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된다. 경기도는 지난해 3월 신곡6지구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인가를 승인했다. 지난해 5월에는 주택건설사업계획도 심의를 마쳤다. 신곡6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신곡리 일원 난개발 방지와 체계적 개발을 위해 1·2·3-1·3-2블록으로 나눠 총 5113가구 규모 공동·단독 주거단지를 조성한다.

신곡지구는 김포시에서 서울과 가장 가깝다. 김포시청 동쪽에 있어 시청 서쪽에 있는 한강신도시와 시청 주변의 풍무지구보다 서울 마곡지구와 가깝다. 서울외곽순환도로와 인접해 이 도로를 타고 올림픽대로를 이용하면 서울 각 지역으로의 이동이 쉽다. 김포시를 관통하는 김포대로와도 가장 가까워 경기 고양 일산신도시로의 이동이 수월하다. 오는 2018년 개통 예정인 김포도시철도 고촌역도 멀지 않다.

신동아건설은 5113가구 규모 ‘김포신곡 신동아파밀리에’를 올해 상반기에 순차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오는 4월 1859가구 규모 2블록을 시작으로 2268가구 1블록은 오는 10월, 538가구 규모 3-2블록은 오는 2018년 4월에 분양한다. 448가구 규모 3-1블록은 아직 미정이다.

김포시 한 공인중개사는 “신곡지구는 서울과의 접근성이 우수하며 사업면적에 비해 녹지율이 높아 주거환경이 쾌적하다”며 “서울 강서 생활권과 김포 생활권을 누릴 수 있어 수도권 대체 주거지로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승현 기자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