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기업 할 재미없다" 삼성 사장단 '무거운 출근길'

미전실 해체 소식에 분위기 무거워.."추후 설명하겠다"

  • 기사입력 : 2016년12월07일 11:45
  • 최종수정 : 2016년12월07일 11: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겨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전날(6일)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미래전략실 해체 의사를 밝힌 가운데, 삼성 계열사 사장들은 7일 굳은 표정으로 서초사옥으로 출근했다.

삼성 사장단은 7일 오전 수요사장단회의 참석을 위해 서울 서초구 삼성 사옥으로 출근하는 자리에서 전날 청문회에 대해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즉답을 피하면서도 향후 기업 경영이 악화될까 우려를 표했다.

지난 2015년 9월 삼성 사장단이 수요사장단회의를 마치고 건물을 나서고 있다.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은 그룹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이 해체되면 계열사 권한이 강화되겠느냐는 질문에 "글쎄요. 모르겠다"고 답했다.

박 사장은 또 "(내부)분위기가 숙연하다"며 "어제 (청문회에서) 기업들을 많이 혼냈으니까"라고 말했다. 그는 "기업할 재미가 없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 역시 미래전략실 해체에 대해 "내가 할 말 아니다"고 즉답을 피했다. 전날 청문회에서 주진형 전 한화증권 대표가 '지난해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을 반대하자 삼성이 압박을 가했다'는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전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던 김종중 삼성 미래전략실 전략팀장(사장)은 청문회에서 충분히 소명했냐는 질문에 "어제는 한 말이 없다"고 일축했다. 성열우 미래전략실 법무팀장(사장)도 '청문회에서 삼성 측 입장 전달을 충분히 했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 말을 아꼈다. 

이준 삼성 커뮤니케이션팀장(부사장)은 기자들과 만나 미전실 해체론을 사전에 논의했었는지에 대해 "아니다"면서도 "추후 구체적으로 설명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도 "제가 할 말은 아닌 것 같다"며 말을 아꼈으며 이선종 삼성벤처투자 사장은 전날 청문회를 본 소감을 묻자 고개를 저었다.

삼성 미래전략실은 지난 1959년 이병철 창업주 시절 회장 비서실에서 출발해 1998년 IMF 외환위기 당시 구조조정본부, 2006년 전략기획실, 2010년 미래전략실로 이름을 바꿔가며 60년 가까이 이어온 삼성그룹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다.

미래전략실은 전략팀, 기획팀, 인사지원팀, 법무팀, 커뮤니케이션팀, 경영진단팀, 금융일류화지원팀 등으로 이뤄져 있으며, 각 계열사에서 파견된 약 200명의 임원과 고참급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한 재계 관계자는 "삼성이 미래전략실을 해체한다는 뜻을 논의도 없이, 떠밀려 밝히진 않았을 것"이라며 "지주회사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정해진 수순으로 미전실의 역할을 축소해 나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뉴스핌 Newspim] 김겨레 기자 (re97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