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전지현·이민호 ‘푸른 바다의 전설’ 시청률 16.8%, 하락에도 ‘수목드라마 왕좌’…‘오마이금비’ 2위·‘역도요정 김복주’ 여전히 꼴찌

  • 기사입력 : 2016년12월01일 07:05
  • 최종수정 : 2016년12월01일 07: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전지현, 이민호 주연의 ‘푸른 바다의 전설’ 시청률이 하락했지만, 수목드라마 1위를 지켰다. <사진='푸른 바다의 전설' 캡처>

전지현·이민호 ‘푸른 바다의 전설’ 시청률 16.8%, 하락에도 ‘수목드라마 왕좌’…‘오마이금비’ 2위·‘역도요정 김복주’ 여전히 꼴찌

[뉴스핌=박지원 기자] 전지현, 이민호 주연의 ‘푸른 바다의 전설’ 시청률이 하락했지만, 수목드라마 1위를 지켰다.

1일 시청률 조사 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5회 시청률은 16.8%(이하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직전 방송한 ‘푸른바다의 전설’ 4회(17.1%)보다 0.3% 포인트 하락한 수치. 하지만 ‘푸른바다의 전설’은 수목드라마 중 유일하게 시청률 10%를 넘으며 왕좌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날 ‘푸른바다의 전설’에서는 허준재(이민호)가 심청(전지현)에 점점 빠져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첫눈 오던 날 준재와 만나기로 한 심청이 허치현(이지훈)의 차에 교통사고를 당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한 허정은, 오지호 주연의 KBS 2TV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는 5회는 5.2%를 기록, ‘푸른바다의 전설’과 ‘역도요정 김복주’ 사이에서 꿋꿋하게 2위 자리를 지켜냈다.

이날 ‘오 마이 금비’에서는 고민 끝에 금비 몰래 금비(허정은)가 친자식인지 확인하려는 휘철(오지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마지막으로 이성경, 남주혁 주연의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는 4.4%의 시청률로 수목드라마 꼴찌를 기록했다.

‘역도요정 김복주’에서는 정준형(남주혁)은 재이(이재윤)을 짝사랑하는 복주(이성경)의 마음을 알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뉴스핌 Newspim] 박지원 기자 (p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