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너만의 시간에 수업해요" 과외시장 문 두드리는 O2O

숨고, 학생이 원하는 커리큘럼 따라 선생님 견적서 매칭
튜터링∙직톡, 모바일 기반 온디멘드 회화 플랫폼 구현

  • 기사입력 : 2016년10월11일 16:34
  • 최종수정 : 2016년10월11일 22: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수경 기자] # IT 회사에 근무하는 김나래(31세, 가명)씨는 내년 3월 미국 해외 연수를 앞두고 영어 회화 공부 때문에 큰 스트레스를 받았다. 대다수 학원 스케줄은 근무 시간과 겹쳐서 선택의 폭이 작었다. 그나마 선택 가능한 이른 새벽 또는 늦은 저녁반 학원 위치는 집과 회사로부터 거리가 멀었다. 전화(유선 전화)나 화상(컴퓨터) 영어는 장소 제약을, 휴대전화는 가격 부담을 줬다.

지인의 소개로 '튜터링’이라는 서비스를 접한 김씨는 고민을 손쉽게 해결했다. 장소나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도 모바일 앱으로 언제 어디서나 공부할 수 있었다. 시중 가격보다 1/3 저렴한 덕분에 김씨는 학원을 오가는 시간과 비용 부담을 덜 수 있었다. 요즘 김씨는 직장 스케줄에 맞춰 점심시간, 출퇴근 시간마다 맞춤형 영어 회화 공부를 하고 있다.

#내년 결혼을 앞둔 이수형(35세, 가명)씨는 슬림한 몸매를 만들고자 퍼스널 트레이닝(PT)을 찾아봤다. 그러나 회사나 집 근처 모두 갈만한 헬스장이 마땅치 않았다. 들쑥날쑥한 업무 시간 때문에 심야(오후 9시 이후)에 PT를 받고 싶어도 받을 수 없었다. 

자신이 희망하는 시간과 날짜에 맞춰 선생님을 연결해준다는 서비스가 있다는 말에 '숨고'를 이용했다. 네이버 블로그나 카페 검색에 의존하지 않고도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마다 집으로 찾아오는 PT 선생님을 손쉽게 찾았다는 이유로 이씨는 만족감을 표했다.

이처럼 1:1 과외 시장 또한 모바일 온디멘드(On-deman)로 변하고 있다. 학생이 원하는 즉시 선생님과 1:1 수업을 하거나 학생이 원하는 장소로 선생님이 찾아온다. 모바일 앱으로 버튼만 누르면 택시를 부르고 셰프 음식을 배달하는 것처럼, 버튼만 누르면 '선생님'이 오는 셈이다.

숨고(숨은고수)는 레슨을 원하는 학생과 선생님을 이어주는 서비스다. 과거 전단지에 의존하던 1:1 레슨 과외 학생 찾기 기능이 모바일로 옮겨왔다. 

학생이 먼저 자신이 원하는 학습 스타일과 장소 등 요청서를 제출하면 선생님은 이를 보고 견적서를 발주하는 구조다. 숨고 이용자의 요구사항을 제대로 캐치해야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가(고수)를 수월하게 연결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지금은 피아노, 보컬, 꽃꽃이 등 레슨 영역에 국한돼 있다. 향후 배공관, 웨딩 플래너, 사진작가 등 자신의 기술과 기능, 재능을 제공하는 프리랜서와 소상공인으로 서비스를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김로빈 숨고 대표는 "전문가들은 과다한 소개료를 요구하는 중개인에 의존하지 않고 직접 고객을 찾을 수 있고, 이용자는 신뢰할 수 있는 전문가를 고를 수 있게 하는,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O2O 시장을 만들기 위해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튜터링’과 '직톡'은 기존 전화영어 및 화상채팅 서비스를 모바일 앱으로 구현했다. 전세계 외국어 선생님과 학생을 연결, 모바일로 실시간 1:1 회화 수업을 제공하는 온디멘드 모바일러닝 플랫폼이다.

기존 전화 영어는 해외 현지 콜센터를 임대해 풀타임 선생님과 한인 매니저를 채용해 운영했다. 인건비가 저렴한 필리핀 강사를 대거 확보한 운영 방식은 유지 비용이 많이 들었고, 이는 소비자가로 전가됐다. 화상영어는 스카이프, 위챗, 구글행아웃 등 기존 VOIP플랫폼을 활용하는 방식이다. 인프라를 운영하지 않아도 되기에 가격은 상대적으로 낮지만 사용성이 복잡했다. 

이에 두 서비스는 P2P(개인 대 개인) 플랫폼을 자체 개발, 선생님과 학생 모두 앱만 설치하면 바로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개선했다. 기존 중계시스템 구조를 개선한 덕분에 서비스 단가는 낮아지고 마진은 높아졌다.

이택훈 매쉬업엔젤스 파트너는 "튜터링은 좁게는 전화 영어, 넓게는 온라인 코칭 시장의 벨류체인 혁신을 통해 공급자(선생님)과 소비자(학생) 모두에게 이득을 준다"며 "소비자는 1/2 가격으로, 튜터들은 30% 더 높은 수익을 냄으로써 지속가능한 교육 시장 성장에 기여하리라 판단했다"고 말했다.

                                       <사진=직톡>

직톡 역시 수익구조를 대폭 개선했다. 기존에는 전화 영어 회사가 50%, 콜센터가 30%, 튜터가 20%를 가져가는 구조였다면 직톡의 수익 배분 구조는 2(직톡):8(튜터)다.

심범석 직톡 대표는 "누구나 직톡 앱에 접속하면 자신의 모국어로 수익을 벌 수 있다. 인프라 운영에 따른 고정 비용이 상대적으로 낮은 이유"라며 "한편 튜터들이 자신의 학력, 자격증, 국가에 따라 5~50달러까지 튜터링 비용을 책정할 수 있다는 것도 전문 경험을 갖춘 튜터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이수경 기자 (sophi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