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김상중·김강우·주원 '특근', 10월 웹무비로 첫 선…포스터·예고편 공개

  • 기사입력 : 2016년10월06일 00:00
  • 최종수정 : 2016년10월06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김상중·김강우·주원의 '특근' 포스터가 공개됐다. <사진=문와쳐>

김상중·김강우·주원 ‘특근’, 10월 웹무비로 첫 선…포스터·예고편 공개

[뉴스핌=장주연 기자] 김상중, 김강우, 주원 주연의 영화 ‘특근’이 오는 10월 35분가량의 웹무비로 공개된다.

‘특근’은 괴생명체가 점령한 대한민국, 특수 요원들의 반격과 사투를 그린 SF 추격액션 블록버스터로 장편 영화 제작을 염두에 둔 신개념 프로젝트의 파일럿 웹무비다.

오는 10월 공개 버전은 약 35분가량의 중편으로 추후 장편영화 제작을 염두에 둔 혁신적인 프로젝트의 시작이다.

웹무비 소식과 함께 공개된 등장 포스터와 서막 예고편에는 특수 요원으로 변신한 김상중, 김강우, 주원과 현란한 카체이싱 액션을 확인할 수 있다.

등장 포스터를 통해 괴수 잡는 특수 요원들로 변신한 김상중, 김강우, 주원 세 남자의 완벽한 비주얼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특근’ 등장 포스터는 ‘그들이 오고 있다!’는 카피와 어울리게 어둠 속에 드리운 안개를 헤치고 헤드라이트의 빛 속에서 걸어 나오는 김상중, 김강우, 주원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심을 자극하는 댄디한 수트 차림과 각자의 무기를 들고 여유롭게 걸어 나오는 모습에서 앞으로 펼쳐질 그들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김상중·김강우·주원의 '특근' 예고편이 공개됐다. <사진=문와쳐>

반면 ‘특근’ 서막 예고편은 컨테이너 박스 사이를 무서운 기세로 질주하는 차가 등장하면서 강렬한 시작을 알린다.

현란한 운전 솜씨를 발휘하며 적을 쫓는 김상중과 어딘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김강우에게서 엄청난 카리스마를 확인할 수 있다.

무언가를 보고 놀란듯한 남자의 모습과 심각한 표정으로 달려가는 주원까지 연결되면서 과연 이들이 쫓는 것은 무엇인지 적의 진짜 정체에 대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한편 김상중, 김강우, 주원 최고의 남자 배우들이 펼치는 열연으로 주목 받고 있는 ‘특근’은 10월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