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맨투맨' 대본리딩 현장 공개…박해진·박성웅부터 김민정·연정훈까지 '화기애애'

  • 기사입력 : 2016년10월05일 00:00
  • 최종수정 : 2016년10월05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JTBC 새 드라마 ‘맨투맨'의 배우들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첫 대본 리딩을 마쳤다. <사진=드라마하우스,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제공>

[뉴스핌=박지원 기자] 내년 상반기 JTBC 기대작 ‘맨투맨(Man To Man)’이 대본 리딩으로 4개월간의 촬영 대장정의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지난 3일 JTBC 새 드라마 ‘맨투맨(Man To Man)’(연출 이창민, 극본 김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의 배우들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첫 대본 리딩을 마쳤다.

이날 대본 리딩에는 ‘맨투맨’의 극본을 집필 중인 김원석 작가와 드라마의 수장 이창민 PD를 비롯해 드라마의 성공을 이끌 주역 박해진(김설우 역), 박성웅(여운광 역), 김민정(차도하 역), 연정훈(모승재 역), 채정안(송미은 역), 천호진(백의원 역), 장현성(장차장 역), 이시언(지대표 역), 오나라(샤론킴 역) 등 거의 모든 주조연 배우들이 참석해 현장을 뜨겁게 메웠다.

대본 리딩에 앞서 ‘맨투맨’ 이창민 PD는 4개월의 촬영 대장정을 함께할 스태프들을 일일이 친근하게 소개했다. 이어진 대본 리딩 시간 배우들은 장난기 있던 모습도 잠시 상대방의 감정과 연기를 서로 완벽하게 받아주며 이내 찰떡 호흡을 맞춰 나갔다.

대본 리딩을 통해 전 배우들과 첫 만남을 가진 ‘맨투맨’ 김원석 작가는 “너무나 좋은 배우들이 모여 주셔서 감사하다. 대본을 열심히 쓰는 걸로 보답하겠다”는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이창민 PD는 “늘 작품에 들어갈 때마다 두려움이 앞서는데 입봉 당시 그 날의 느낌을 잊지 않고 이번 작품 역시 열심히 즐겁게 하고 싶다. 이제 곧 겨울도 다가올 텐데 다들 아프지 말고 끝까지 잘 마쳤으면 좋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한편, JTBC ‘맨투맨’은 초특급 한류스타 여운광의 경호를 맡게 된 국정원 고스트 요원 김설우와 그를 둘러싼 수많은 숨은 맨(Man)들의 활약을 그린 드라마다. 내년 상반기 방영을 목표로 100% 사전제작으로 진행되며, 오는 17일 첫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박지원 기자 (p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