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정용화 이연희, '더패키지'로 호흡…"프랑스 로케이션. 사전제작 후 내년 방영" (공식입장)

  • 기사입력 : 2016년08월03일 00:00
  • 최종수정 : 2016년08월03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정용화와 이연희가 드라마 ‘더 패키지’에서 호흡을 맞춘다. <사진=FNC, 뉴스핌DB>

[뉴스핌=박지원 기자] 정용화와 이연희가 드라마 ‘더 패키지’에서 호흡을 맞춘다.

JTBC 드라마 ‘더 패키지’ 측은 2일 “배우 이연희와 정용화, 최우식, 윤박 등 주요 배역의 캐스팅을 마쳤다”고 밝혔다.

‘더 패키지’(극본 천성일, 연출 전창근, 제작 JYP픽쳐스, 드라마하우스)는 여행을 통해 한 팀이 된 가이드와 여행자들의 이야기를 다룰 12부작 여행드라마. 각기 다른 이유로 여행을 선택한 사람들이 서로 관여하고 싶지 않아도 관계를 맺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과 소통의 여정을 그려나갈 예정이다.

이연희는 극중 유학파 가이드 윤소소로 분해 정용화, 최우식, 윤박, 류승수, 하시은, 정규수, 이지현, 박유나 등 각각의 사연을 가진 여행자들을 이끈다.

정용화, 최우식, 윤박, 류승수는 각각 사귀던 여자에게 차이고 홀로 여행에 나선 산마루, 10년째 연애만 하고 있는 회사원 김경재, 윤소소를 쫓아온 의문의 사나이, 관계를 알 수 없는 파트너와 여행을 온 정연성 역을 맡았다.

이 밖에 연애와 결혼 사이에서 고민중인 웹디자이너 한소란(하시은), 고집불통 싸움꾼 꼰대 오갑수(정규수), 평생 남편 수발하다 늙어버린 한복자(이지현), 그리고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나현(박유나)이 패키지여행에 합류한다.

‘더 패키지’ 제작진은 “다른 인생을 살아왔고 여행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적도 다른 사람들이 ‘프랑스 패키지여행’이라는 공통분모로 어쩔 수 없이 관계를 맺고 예기치 못한 사건도 함께 겪으며 소통하는 과정을 그릴 예정”이라며 “일상을 잠시 멈추는 ‘여행’을 통해 서로에 대해 마음을 열고 각자의 사연에도 귀를 기울일 수 있는 따뜻한 여행 같은 드라마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더 패키지’는 드라마 ‘추노’, ‘7급 공무원’ 영화 ‘해적’ 등 히트작 메이커 천성일 작가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방송가 안팎의 주목을 받고 있는 작품. 드라마 ‘직장의 신’, ‘가족끼리 왜 이래’의 감성연출가 전창근 PD와 손을 잡는다. ‘더 패키지’ 팀을 꾸린 배우들은 사전 연습을 거쳐 프랑스 로케이션을 떠난다. 사전 제작으로 내년 상반기 JTBC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박지원 기자 (pjw@newspim.com)

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