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한진, 중국 역직구 전자상거래 기업 지원

  • 기사입력 : 2016년06월10일 14:42
  • 최종수정 : 2016년06월10일 1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송주오 기자] 종합물류기업 한진은 '인차이나포럼 2016'에 참여, 최근 증가하는 중국 역직구 전자상거래 기업 진출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한진은 중국 역직구 물류 프로세스를 소개하고 조기 활성화를 목적으로 이번 포럼에 참여 한다. 한진만의 육∙해∙공 인프라와 함께 지난 3월 본격 가동을 시작한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 등 주요 거점을 적극 활용, 대 중국 관문인 인천시 사업과 전자상거래 기업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진의 이 같은 방침은 중국 역직구 규모가 급성장하고 있어서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온라인 해외 직접판매액은 478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5% 증가했다. 전체 규모의 75.9%를 중국이 차지하고 있으며 매년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한진은 최근 증가하는 중국 역직구 전자상거래 기업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사진=한진>

한진은 중국 진출을 앞두고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대 중국 전자상거래 물류 서비스 등 한진의 글로벌 물류노하우를 주제로 중국 진출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와 함께 포럼 현장에 글로벌사업부 전문인력을 배치하여 설명회와 연계된 세부사항에 대한 컨설팅 기회도 마련한다.

아울러 역직구 물류서비스 핵심 거점인 CFS(Container Freight Station)를 갖춘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 및 자체 통관시설을 완비하고 국제특송 서비스를 운영하는 한진인천공항영업소의 현장투어를 제공, 포럼의 중국 진출 물류서비스 이론과 함께 현장의 주요 시설, 장비 및 운영 프로세스 등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한진 관계자는 "이번 '인차이나포럼 2016'이 중국 진출을 앞둔 기업에게 핵심적인 역할이 되길 기대한다"며 "한진도 기업의 중국 진출 지원과 함께 중국 역직구 시장 활성화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송주오 기자 (juoh8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