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월화드라마 '백희가 돌아왔다' 강예원, 옛사랑 김성오와 재회…진지희와는 '쎈母女'로 활약

  • 기사입력 : 2016년06월06일 00:00
  • 최종수정 : 2016년06월06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새 월화드라마 ‘백희가 돌아왔다’가 베일을 벗는다. <사진=‘백희가 돌아왔다’ 캡처>

[뉴스핌=박지원 기자] 새 월화드라마 ‘백희가 돌아왔다’가 베일을 벗는다.

6일 첫 방송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백희가 돌아왔다’(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FNC엔터테인먼트)는 과거 섬월도의 스칼렛 오하라 양백희가 신분 세탁 후 18년 만에 딸과 함께 돌아와 조용한 섬을 발칵 뒤집는 좌충우돌 코믹 소동극.

과거 섬을 주름 잡던 최강전설의 엄마 양백희(강예원)와 그녀보다 한술 더 뜨는 딸 옥희(진지희)의 요란한 컴백과 함께 이야기는 시작된다. 또한 섬월도의 아저씨 3인방 범룡(김성오), 종명(최대철), 두식(인교진)이 이들 모녀에게 휘둘리며 벌어지는 다양한 에피소드가 큰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과거 카리스마 넘쳤던 소녀 ‘양백희’는 18년 만에 홈쇼핑 완판녀 ‘젓갈의 여왕’ 양소희로 변신해 조신함의 아이콘으로 거듭나려 하지만 쉽지 않다. 그의 감출 수 없는 카리스마와 허당끼 때문. ‘양백희’를 연기하는 강예원은 특유의 코믹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유쾌함을 안길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교양넘치는 자연요리연구가 ‘양소희’와 과거의 쎈언니 ‘양백희’를 오가며 손발 오그라드는 복고댄스부터 과격한 격투액션까지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백희의 딸 옥희 역을 맡은 진지희는 과격한 발랄함과 까칠한 반항끼으로 섬월도의 아저씨 3인방을 쥐락펴락한다는 각오다.

섬월도의 섹시한 노총각 ‘범룡’으로 분한 김성오는 왕년의 카리스마와 현재의 쭈글미 넘치는 배달의 기수를 오가는 변화무쌍한 연기를 선보인다. 능청스러운 연기는 따라올 자가 없는 최대철은 촌티가 흐르는 과한 패션에 건들거리는 제스처까지 방구 꽤나 뀌는 섬 유지 ‘차종명’에 빙의돼 깨알웃음을 책임진다.

백희와 썸 탔던 삼인방 중 유일한 유부남인 인교진은 과거 백희의 오른팔이었던 김현숙(장미 역)과 부부 만담 콤비를 결성, 구수하고 걸쭉한 사투리로 치고 받는 대사의 맛을 제대로 선사한다.

‘백희가 돌아왔다’는 ‘동네변호사 조들호’ 후속으로 오늘(6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뉴스핌 Newspim] 박지원 기자 (p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