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신규 시내면세점 톱스타 ‘별들의 전쟁’…모델도 양극화?

모델 라인업에만 수십억원 배팅, 한류스타 총집합

  • 기사입력 : 2016년05월20일 14:52
  • 최종수정 : 2016년05월20일 15: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강필성 기자] 서울지역에 예정됐던 신규 시내면세점이 모두 영업을 개시하면서 면세점 모델을 둘러싸고 ‘별들의 전쟁’이 펼쳐지고 있다. 국내외에서 내로라하는 톱스타가 모두 면세점 모델로 속속 영입되는 것. 각 모델의 몸값도 수십억원대를 훌쩍 뛰어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국내 주요 대기업에서 면세점에 총력투구를 하면서 벌어지는 광경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일부 시내면세점은 모델 선정조차 못하는 기현상이 벌어지기도 한다.

20일 면세업계에 따르면 현재 가장 뜨거운 이슈를 몰고 온 모델은 바로 송중기다.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주연을 맡았던 그는 최근 두산의 두타면세점과 모델 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상황. 이날 문을 연 두타면세점에서 ‘태양의 후예’관은 관광객들이 기념 사진을 찍느라 인파가 몰리는 곳이 됐다.

두산이 송중기를 모델로 발탁하면서 그의 몸값으로만 60억원을 지불했다는 이야기도 파다하다. 송중기가 드라마의 히트를 기반으로 모델료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배팅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지난 18일 명동점을 오픈한 신세계면세점은 가수 지드래곤과 배우 전지현을 각각 모델로 발탁했다. 지드래곤의 트렌드세터 이미지와 함께 존재만으로 분위기를 앞도하는 전지현을 통해 신세계면세점의 브랜드 이미지를 가꿔가겠다는 포석이다.

구체적인 모델료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전지현은 광고계에서 최고의 몸값을 자랑하는 톱스타 중 하나고 지드레곤 역시 최근 현대차 중국형 ‘베르나’ 광고에 발탁될 정도로 높은 인지도를 자랑한다.

신라면세점도 모델을 강화하고 나섰다. ‘태양의 후예’ 드라마 여주인공인 송혜교를 면세점 모델로 기용한 것. 신라면세점은 대표적인 한류스타들을 공식 모델로 활용해 아시아, 특히 중국에서 유커를 대상으로 한 한류 관광 마케팅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중이다.

실제 송혜교는 ‘태양의 후예’를 통해 중국 내 큰 인기를 얻고 있고 소혜교의 패션, 소품 등이 덩달이 인기몰이를 하는 중이다.

이로써 신라면세점의 송혜교를 비롯해 기존 모델인 동방신기, 샤이니로 남성과 여성에게 어필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다.

하자만 이 별들의 전쟁의 백미는 바로 면세시장 1위인 롯데면세점이다. 롯데면세점은 총 12팀 50명의 막강한 모델 라인업을 자랑한다. 이민호, 슈퍼주니어, 엑소(EXO), 황치열 남성가수 그룹을 비롯해 김수현 차승원, 박혜진, 최지우 등의 배우 그룹, 트와이스 등의 여성 아이돌도 포진돼 있다.

규모로 본다면 업계 최대의 모델 군단을 갖춘 셈이다. 면세업계에서 이처럼 모델 기용에 막대한 투자를 하는 것은 바로 외국인 관광객을 끌어들이기 위해서다. 따라서 모델도 주요 고객인 중국에서 인기를 얻는 가수·배우가 최우선 선호 대상이다.

업계 관계자는 “해외에서 다소 생소할 수 있는 국내 면세점 브랜드를 보다 친숙하고 좋은 이미지로 만들어주는데 최적의 방법이 바로 한류 모델”이라며 “특히 최근 신규 시내면세점이 오픈하면서 모델 영입경쟁도 벌어진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반면, 아직까지 모델을 기용하지 못한 시내면세점도 있다.

SM면세점은 아예 모델을 기용할 계획이 없다. 대기업의 막대한 모델료 배팅을 따라가기 보다는 보다 면세점이라는 업에 충실하겠다는 입장이다.

SM면세점 관계자는 “우리는 중소·중견 면세점이다 보니 대기업과 마케팅 비용에서는 차이가 생길 수밖에 없다”며 “모델보다는 30개가 넘는 해외지사에서 직접 현지 마케팅을 통해 접점을 늘려가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화갤러리아의 갤러리아면세점63도 아예 모델을 기용하지 않은 경우다. 갤러리아면세점63은 지금까지 일부 톱스타들에게 접촉해 모델기용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현재까지 이렇다 할 소식은 없다.

갤러리아면세점63 관계자는 “면세점 모델과 관련 내부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강필성 기자 (fee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