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헬로스타트업] 'P2P 대출' 렌딧, 빅데이터로 '금융 판' 바꾼다

중금리 대출 서비스 1년만에 125억 누적매출…한국판 '렌딩클럽' 목표

  • 기사입력 : 2016년05월09일 07:56
  • 최종수정 : 2016년05월09일 08: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유리 기자] 기회는 벼랑 끝에서 찾아왔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회사가 자금 위기에 몰려 대출 상담을 받으러 다닐 때였다. 제 1금융권에선 번번이 퇴짜를 맞았고 제 2금융권에선 터무니없는 20%대 이자를 불렀다. 빈털털이로 한국에 돌아가야 하는 상황이었다.

당시 눈길을 끈 것은 미국의 P2P(Peer to Peer·개인간) 대출 플랫폼 '렌딩 클럽'. 클릭 몇 번으로 알아본 대출 금리는 7~8%였다. 지점 없이 온라인으로 대출자와 투자자를 연결해 금리를 낮춘 결과다.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사업이었다. 개인 대출 시장이 큰 한국에서 꼭 필요한 모델이라는 생각에서였다. 지난해 P2P 대출 플랫폼 '렌딧'을 창업한 김성준 대표의 얘기다.

<김성준 렌딧 대표=렌딧>

절박한 대출자의 심정으로 P2P 시장에 뛰어들었지만 가능성은 기대 이상이었다. 지난해 5월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누적 대출 125억원을 넘어섰다. 매달 200% 이상의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시장성을 확인한 렌딧은 올해부터 사업 모델의 기반을 닦을 계획이다. 렌딩클럽처럼 금융 생태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겠다는 포부다.

◆ 중금리 시장 절벽 공략…행동 패턴·SNS로 신용도 분석

국내 대출 시장 규모는 연간 200조원에 이른다. 800조원 규모인 미국의 4분의 1 수준이다. 전체 시장은 크지만 중금리 대출 규모는 미미하다. 제 1금융권과 저죽은행, 대부업체 등이 대출 시장을 양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자율 5% 미만의 저금리 상품과 20% 이상의 고금리 상품 사이가 비어있어요. 중금리 대출은 절벽인 상황이죠. 전체 대출자의 40% 가량이 신용등급 4~6등급에 분포해 있는데 이들이 비빌 언덕은 없는 셈입니다. 대출 시장의 완만한 언덕을 만드는 게 렌딧의 목표였죠."

<왼쪽부터 김유구 렌딧 이사, 김성준 렌딧 대표, 박성용 렌딧 이사=렌딧>

언덕의 기초가 된 것은 정보기술(IT)이다. 우선 플랫폼으로 대출자와 투자자를 모아 지점 운영비를 절감했다. 신용평가 방식에도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적용했다. 신용평가사에서 제공하는 금융 데이터뿐 아니라 비금융 데이터를 포함시켰다. 대출자가 페이스북 정보를 공유하면 금리를 소폭 낮추는 방식이다. 렌딧 웹사이트에서 투자설명서를 읽는 동작 패턴을 파악해 꼼꼼하게 확인할 경우에도 금리 혜택을 준다.

"소개팅을 주선하는데 취향이 다른 두 사람을 연결하면 신뢰도가 떨어집니다. P2P 대출도 마찬가지예요. 대출자의 신용도와 투자자의 투자 성향을 면밀하게 파악해야 하죠. 예를 들어 최근에 벤처기업으로 이직하면서 증빙 소득이 내려간 대출 희망자가 있었습니다. 소셜데이터를 분석하니 대출 희망자와 가족이 전문직에 종사하며 안정적으로 살고 있더군요. 이 경우 소득 대비 상환여력 점수가 높아 더 나은 조건으로 대출을 승인받았죠."

렌딧이 쌓은 빅데이터는 알파고처럼 진화 중이다. 대출자에 대한 데이터를 쌓을수록 신용평가 모델은 정교해진다. 1~10등급까지 줄 세우기 했던 대출자들을 현미경처럼 들여다보고 세분화시킬 수 있다는 설명이다.

◆ 올해 사업모델 구축 과제…인터넷전문은행 새로운 기회

지난해 데이터 모으기에 집중했던 렌딧은 올해부터 비즈니스 모델 만들기에 나선다. 지금까진 플랫폼에 대한 수수료가 없었지만 현재 적정한 수준을 검토 중이다. 미국 렌딩클럽에선 대출자에게 5%, 투자자에겐 1% 수준의 수수료를 받는다. 투자 상품도 다양화할 계획이다. 투자자의 성향을 반영해 원리금을 자동으로 재투자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있다.

<회의 중인 렌딧 임직원=렌딧>

이르면 올 하반기에 출범할 인터넷전문은행이 새로운 기회가 될 것으로 김 대표는 전망했다. 중금리 대출 시장을 둘러싼 경쟁이 오히려 렌딧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인터넷전문은행이 중금리 대출을 노리고 있다는 점에서 경쟁자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반대로 생각하면 중금리 시장이 수면 위로 떠오를 겁니다. 실제로 인터넷전문은행 인허가 시점에 렌딧 트래픽이 올랐죠. K뱅크가 P2P 업체 8퍼센트와 손잡았듯 인터넷전문은행과의 협력도 늘어날 거예요."

장기적으로는 한국의 렌딩클럽을 꿈꾸고 있다. 설립 7년 만에 나스닥에 상장한 렌딩클럽처럼 상장도 생각하고 있다. 렌딩클럽은 2015년 상반기까지 누적 대출액 111억달러(약 12조6500억원)를 기록하며 미국 대출 시장의 9%를 차지했다. 

"미국와 영국에서는 온라인 대출이 금융 생태계의 한 부분으로 인정받습니다. P2P 전용 법안이 따로 있을 정도로 하나의 산업군으로 보고 있죠. P2P 플랫폼이 만든 금융 상품에 은행 등 전통 금융권도 투자하고 있고요. 한국에서도 IT를 기반으로 투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금융 브랜드가 되고 싶습니다."

 

[뉴스핌 Newspim] 최유리 기자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