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한국 스타트업, 중국 VC 투자 받아라”

이장혁 고려대 교수 인터뷰...산학연구포럼 HMG 주도

  • 기사입력 : 2016년04월25일 15:02
  • 최종수정 : 2016년04월25일 15: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백진규 기자] “한국에 투자하려는 중국 벤처캐피탈(VC)의 목표는 명확합니다. 엔터테인먼트, 의료 성형, 화장품. 나머진 다 고개만 끄덕거리고 외면하더군요.”

이장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는 대한민국 최초로 B2B 시장에 마케팅 개념을 도입한 인물이다. 3년간 LG디스플레이 산학협력을 진행하면서 마케팅, 기획, 영업 자문을 맡아 산업 사이클을 단축시키기도 했다.

이 교수는 박선영 건국대 교수, 전희주 동덕여대 교수, 변영진 클로저 대표, 최명화 현대자동차 상무 등 뜻이 맞는 학자, 기업가 출신 인사들 20여명과 함께 지난 2008년부터 매월 한차례씩 하이테크 마케팅 그룹(HMG) 포럼을 갖고있다. 이들이 지칭하는 ‘하이테크 산업’이란 과거엔 존재하지 않았던 새로운 분야로, 블루오션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산업이다.

HMG 포럼의 김세훈 BCC 지사장, 이장혁 고려대학교 교수 <사진=김학선 사진기자>

최근 HMG포럼은 중국으로 실무 분야를 확장했다. 회원 기업들의 중국 진출 전략을 점검하고, 중국에서 벤처캐피탈(VC) 자금을 유치해 한국 스타트업 기업과 매칭하기로 한 것.

이 교수는 지난 21일 진행된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수년간 축적해 온 노하우를 기업에 전달해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기술력과 아이디어만 갖고 중국 진출을 준비했던 중소 기업들이 자금 부족으로 인해 시간 싸움에서 밀리고 있다”며 “기존 사이클을 단축시켜 효율을 높여야 하고, 그러기 위해선 중국 VC 투자를 받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시장조사부터 법인 설립, 현지 허가 등을 한국기업이 단독으로 진행하기는 어렵지만, 중국 VC 플랫폼을 활용하면 시간도 단축할 수 있고 운영자금도 그만큼 절약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중국 VC들의 관심사는 엔터, 의료 성형, 화장품에 집중돼 있어 목표가 분명하다는 것이 모임의 공통된 의견이다. 중국에서는 보통 7억~10억원 정도의 자금을 투자할만한 중소기업을 찾아내고 싶은데, 규모나 경쟁력 면에서 다른 분야까지 투자하기는 어렵다는 평가다.

HMG 참가자들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 등 한류 열풍이 거세게 몰아치는 지금 관련 분야 진출을 확대해야 나중에도 중국에서 먹거리가 생긴다고 입을 모았다. 

이를 위해 중국 컨설팅 기업 BCC의 김세훈 한국 지사장도 HMG에 동참했다. BCC는 중국 미국 한국을 비롯한 5개국에 네트워크를 갖고 리서치 컨설팅 투자유치 등을 담당하고 있다.  

김 지사장은 “단순히 자금난 해결을 위한 투자유치가 아니라 중국인들의 인맥과 문화를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 BCC의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HMG는 앞으로 중국 진출을 위해 다양한 채널을 확보할 계획이다. 먼저 5월 말에 BCC가 중국 벤처투자 관계자들을 한국으로 초청해 투자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