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스타

[스타톡] '커터' 문가영 "영화에서도 현실에서도 짝사랑 전문이에요"

  • 기사입력 : 2016년04월01일 09:03
  • 최종수정 : 2016년04월01일 09: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글 장주연 기자·사진 김학선 기자] 과거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소라넷 사건이 전파를 타면서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던 적이 있다. 소라넷 사건은 남성이 여성에게 술자리 합석을 제안, 술에 취한 여성을 모텔로 데려가 성범죄를 저지르고 이를 음란 사이트 소라넷에 게시한 사건이다.

지난 30일 개봉한 영화 ‘커터’는 바로 이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 메가폰을 잡은 정희성 감독은 술에 취한 여자들이 사라지는 밤, 그들을 노리는 검은 손길을 스크린에 풀었다. 배우 문가영(21)은 의도치 않게 사건의 중심에 서게 되는 여고생 은영을 연기했다. 

“언론 시사회 때 주변 반응을 신경 쓰느라 떨려서 집중을 못하겠더라고요. 근데 오빠들이 너무 떨어서 나중엔 오히려 제가 위로해줬어요. 전 마치 안찍은 사람처럼요(웃음). 어쨌든 지금은 관객이 어떻게 봐주실지가 제일 궁금해요. 그리고 그간 밝은 역할을 많이 해왔지만, 그 안에서 보지 못했던, 또 다른 차별점을 알아봐 주신다면 저로서는 성공이죠.”

문가영이 연기한 은영은 세준(최태준)을 짝사랑하는 소녀이자 낯선 환경에서 힘들어하는 전학생 윤재(김시후)에게 친절하게 다가가는 여고생이다. 밝고 순수한 성격의 소유자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저 역시 너무 순수하고 맑은 아이라서 끌렸어요. 사회에서 보기 드물 정도로 순수하고 맑은 아이잖아요. 그래서 그런 부분을 많이 신경 썼죠. 영화 소재 자체가 무거우니까 은영이가 나오는 장면이나 현장만큼은 분위기에서 풀어질 수 있도록 하자 싶었어요. 은영이가 나올 때는 화사하고 청량감 넘치는 걸 보여드리고자 했죠. 쉼터가 되고 싶은 느낌이었어요.”

문가영의 바람대로 은영은 쉼터 같은 존재가 돼 스크린을 지킨다. 다만 처음부터 끝까지 그런 건 아니다. 앞서 언급했듯 태준을 짝사랑하면서 비극적인 사건에 휘말리기 때문. 게다가 (스포일러가 될 수 있겠지만) 극 말미에서는 태준에게 성폭행을 당하기도 한다. 

“이틀 나눠서 찍었는데 제일 고민되는 장면이었어요. 어떻게 접근해야 할지 느낌조차 안왔죠. 예민하지 않을 수도 없었고요. 근데 (김)시후 오빠가 조언을 많이 해줬어요. 같이 찍은 (최)태준 오빠는 촬영 내내 정말 배려를 많이 해줬고요. 전 괜찮다고 하는데 담요 들고 있다가 덮어주고 그랬죠. 그래서 촬영 전에는 긴장을 많이 했는데막상 촬영 들어가서는 편하게 할 수 있었어요.”

조금 가볍게 접근해도 힘들었던 연기는 있다. 실제 본인과는 다소 차이가 있는 은영의 사랑법(?)을 표현하는 것. 밝고 명랑한 성격은 은영과 똑 닮았지만, 사랑 앞에서 언제나 당당하고 적극적인 면모는 문가영에게 없는 모습이다.

“은영과 성격이 반대에요. 짝사랑하는 건 비슷한 데 표현방식이 다르죠. 배역도 그렇고 원래도 그렇고 항상 짝사랑 전문이라(웃음). 근데 전 호감이 가거나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면 오히려 티를 못내요. 좋아하는 오빠를 보러 달려가는 건 말도 안되죠. 쑥스러워요. 여중 여고를 나와서 그런가? 남녀공학의 재미를 몰라요. 아무튼 자기감정에 솔직하고 순수한 그런 면에서 은영이가 부러웠죠. 대신 은영이를 연기하면서 표현하는 법을 많이 배웠어요.”

이러한 이유에서일까. 문가영은 ‘커터’를 두고 “아역을 통틀어 지금까지 가장 파격적인 도전을 보여준 작품”이라고 정의했다. 그리고 다음 작품에서도 그 이상의 변신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차기작 JTBC 드라마 ‘마녀보감’을 통해서다. 앞서 지난 2013 tvN 드라마 ‘후아유’를 함께했던 조현탁 감독이 연출하는 판타지 사극으로 문가영은 풍연(곽시양)의 벗이자 호위무사 솔개 역을 맡았다.

“‘커터’만큼이나 파격적인 도전이지 않을까 해요. 이번에 보여주는 모습은 그간 보여줬던 역할과는 180도 다른 모습이거든요. 액션도 하고 싶었는데 할 좋은 기회가 생긴 거죠. 물론 두렵기도 하지만, 배우라면 너무나 끌리는 배역이라 안할 이유는 없었어요. 아무튼 그래서 요즘은 (곽)시양 오빠랑 액션 호흡 맞추고 승마도 다시 다니고 있어요. 또 이번 학기엔 복학(문가영은 성균관대학교 연기예술학과에 재학 중이다)도 해서 대학로에서도 저를 자주 볼 수 있지 않을까 해요(웃음).”

 

[뉴스핌 Newspim] 글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사진 김학선 기자 (yooks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