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청년창업사관학교 창조형 청년 CEO 252명 배출

제5기 졸업식 갖고 청년 CEO 새롭게 배출

  • 기사입력 : 2016년02월24일 17:19
  • 최종수정 : 2016년02월24일 17: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한태희 기자] 연간 1000명 이상 고용창출 성과와 더불어 반기매출 1000억원을 돌파하며 청년창업의 새로운 기준점을 찍고 있는 청년창업사관학교가 졸업식을 가졌다.

중소기업청은 중소기업진흥공단과 안산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제5기 졸업식을 갖고 252명의 청년 CEO를 새롭게 배출했다고 24일 밝혔다.

졸업식에는 주영섭 중기청장을 비롯해 벤처‧창업 관련 유관기관장, 졸업기업 가족등 내·외빈 500여명이 참석했다.

<사진=중기청>

황교안 총리는 축하 영상 메시지에서 "창의적인 청년기업들이 우리나라 경제 생태계를 긍정적 단계로 발전시킬 수 있다"며 "청년창업사관학교가 그 중심에서 선동적 역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주영섭 중기청장도 축사를 통해 "청년창업사관학교의 기술기반 창업은 수출증대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중요한 만큼 졸업기업들이 거듭된 성장을 통해 국가경제 견인의 선두에 서 줄 것"이라며 "정부도 이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최이현 모어댄 대표는 중기청장 표창을 받았다. 폐차된 자동차 가죽시트를 세척하고 가공해 자동차 회사 마크가 새겨진 명품 가방, 액세서리 등을 재탄생시키는 등 환경오염 방지와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화중 예시스템 대표는 세라믹소재를 활용한 3D프린터를 제품화하는데 성공하면서 기존대비 40%의 원가절감과 연간 6억원의 매출 달성으로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상을 수상했다.

한년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지난 2011년 국내 최초로 사관학교식 창업지원기관으로 출범했다. 지난 5년간 기술 및 사업화 지원을 통해 총 1215명의 청년 창업CEO를 배출해 3800억원의 매출액 실현과 1700건의 지적재산권 등록, 5000여명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뉴스핌 Newspim] 한태희 기자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