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우체국 '기본요금 0원' 알뜰폰 출시

우체국 전용 알뜰 폴더폰도 3만원에 판매

  • 기사입력 : 2016년01월03일 12:00
  • 최종수정 : 2016년01월03일 10: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수호 기자] 기본요금 없이 매월 50분 음성통화를 무료로 쓸 수 있는 우체국알뜰폰이 나왔다. 또 월 3만9900원에 음성, 문자,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쓸 수 있는 요금제도 나왔다.

3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는 오는 4일부터 우체국 알뜰폰의 상품을 다양화해 새로운 요금제를 판매한다.

종전까지 우체국알뜰폰은 온·오프라인 구분없이 10개업체가 각 3종씩 30개를 판매했다. 하지만 온라인 전용상품이 30개 추가되면서 상품 선택 폭이 훨씬 다양해졌다.

기본요금 없이 매월 50분 동안 공짜로 음성통화를 할 수 있는 상품이 나왔다. 이 상품은 기본요금이 없다. 때문에 매월 50분 정도만 통화를 한다면 한 푼도 안 내고 휴대폰을 이용할 수 있다. 데이터가 필요하다면 기본요금 6000원에 음성 230분, 문자 100건, 데이터 500M를 주는 상품을 이용하면 된다.

또 월 3만9900원(부가세 포함 4만3890원)에 음성, 문자,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쓸 수 있는 상품도 있다. 데이터 10G를 다 사용하면 매일 2G를 추가로 이용할 수 있다.

단말기 선택의 폭도 넓어졌다. 우체국알뜰폰 전용 폴더폰 단말기도 3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스마트폰 위주로 휴대전화 단말기 시장이 변화하면서 폴더폰을 구하기가 어려워 우체국알뜰폰 제휴업체가 직접 기획하고 제작했다. 좋은 성능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루나폰도 우체국알뜰폰에서 구입할 수 있다.

이번에 추가되는 상품 중 온라인 전용은 인터넷우체국(www.epost.go.kr/postphoneo2o.comm)에서 미리 신청하고 우체국창구에 접수하면 된다.

김기덕 우정사업본부장은 "우체국알뜰폰의 상품이 온·오프라인을 합쳐 60종까지 다양화됐다"면서 "국민 가계통신비 절감과 중소업체 경쟁력 강화에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수호 기자 (lsh599868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