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MBC 연기대상' 10대 스타상, 김성령·차승원·박서준·황정음·지성·김희선·김유정·유연석·이준기·백진희 수상

  • 기사입력 : 2015년12월30일 23:24
  • 최종수정 : 2015년12월30일 23: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MBC 연기대상' 10대 스타상에 배우 김성령, 차승원, 박서준, 황정음, 지성, 김희선, 김유정, 유연석, 이준기, 백진희가 수상했다. <사진=MBC '2015 MBC 연기대상' 캡처>

[뉴스핌=대중문화부] 배우 김성령, 차승원, 박서준, 황정음, 지성, 김희선, 김유정, 유연석, 이준기, 백진희가 'MBC 연기대상' 10대 스타상을 수상했다.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2015 MBC 연기대상'에서 신설된 부문인 10대 스타상에서 김성령, 차승원, 박서준, 황정음, 지성, 김희선, 김유정, 유연석, 이준기, 백진희가 수상해 눈길을 끌었다.

김성경은 '여왕의 꽃', 차승원은 '화정', 박서준과 황정음은 '킬미 힐미'와 '그녀는 예뻤다', 지성은 '킬미힐미', 김희선과 김유정은 '앵그리맘, 유연석은 '맨도롱 또똣', 이준기는 '밤을 걷는 선비', 백진희는 '내딸 금사월'로 호명됐다.

김성령은 "평균 연령을 높여서 죄송하다. 상까지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백진희는 "하이킥으로 인기상 받은 이후로 매년 MBC에서 좋은 상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조 전진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전했다.

박서준은 "부끄럽고 굉장희 감사하다"며 "좋은 작품 덕분에 부끄럽게도 상을 받을 수 있는 것 같아 감사드리고 여러 스태프분들께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연석은 "MBC에서 첫 드라마를 시작했다"며 "처음으로 또 상을 받게 됐는데 좋은 상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황정음은 "계속 상을 주셔서 부끄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유정은 "앞으로 더 많이 고민하고 생각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고, 지성은 " 부족한 저에게 큰 역이 주어져 작품하면서도 참으로 선택 잘 했다, 용기를 잘 냈다 싶었다. 너무 행복하고 감사하다"며 "작가님이 쓴 글 정말 대단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MBC 연기대상'에 차승원, 김희선, 이준기는 참석하지 못했다.

[뉴스핌 Newspim] 대중문화부(newmedi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