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비결이 뭐니] 농심 새우깡, 44년째 손이 가는 이유는

1971년 출시된 국내 최초의 스낵, 누적판매 76억봉 돌파

  • 기사입력 : 2015년03월13일 15:31
  • 최종수정 : 1970년01월01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연춘 기자] ‘손이 가요 손이 가~ 새우깡에 손이 가요~’ 대한민국 사람이면 누구나 아는 광고음악, 농심 새우깡의 주제곡이다.

남녀노소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새우깡의 매력이 수십 년이 지난 지금도 변함없다.

올해로 출시 44주년을 맞은 새우깡은 1971년 출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새우깡 고유의 맛은 변함이 없다. 지난해까지 국내 스낵 최초로 누적판매 76억봉을 돌파하며 국민스낵의 위용을 떨쳤다. 

1971년 당시의 제과업체들은 비스킷, 캔디, 건빵 등을 주로 생산하면서 스낵에 대해서는 인식조차 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러한 시절에 물리지 않으면서 부드러우며 값이 싼 제품으로 어린이에서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손쉽게 먹을 수 있는 제품이라면 성공의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이 섰다는 게 회사측 설명.

그래서 스낵이라는 부담 없는 형식과 ‘새우’라는 친숙한 맛을 결합시키는 시도를 하게 되었다. 우리 민족의 고유의 간식인 ‘옥수수 뻥튀기, 쌀뻥튀기’ 등에서 착안하여 원료를 고소하게 튀기면 충분히 상품화할 수 있으리라는 판단도 뒷받침되어 있었다.

특히 새우에는 칼슘이 풍부히 들어있어 단맛을 제거해 주고, 치아건강과 성장기 어린이의 골격형성에 좋은 작용을 한다. 새우는 전북 군산, 전남 영광 연안 등 우리나라 연근해에서 많이 잡히므로 안정적인 원료 수급이 가능하고 이것은 어민들의 소득증대로 이어지는 어종이었다. 실제로 새우깡 한봉지에는 생새우 5마리 정도가 들어있다.

새우깡은 생산되기가 무섭게 팔려나갔다. 지방영업소에서는 선금을 들고 찾아오는 도소매점주들로 성시를 이루었다. 당시 서울 대방동 공장에는 물건을 가져가기 위해 지방에서 올라온 트럭들로 장사진을 이루기도 했다. 첫해 생산량이 20만6000박스에 불과한 데 비해 그 다음 해는 20배가 증가한 425만 박스가 생산됐다.

대한민국 최초의 스낵 새우깡을 개발하기 위해 당시 농심 연구원들은 밤을 새워가며 연구에 몰두했다. 개발에 사용된 밀가루 양만도 4.5톤 트럭 80여 대 분에 이를 정도였다.

`새우깡'이라는 브랜드명 역시 친근함을 더했다. 우리의 음식 이름 가운데 `깡밥', `깡보리밥' 등에서 따온 `깡'이라는 말은 순박한 이미지로 사람들에게 다가갔다.

사실 새우깡이라는 브랜드명은 개발 당시 농심 신춘호 사장의 어린 딸이 `아리랑'을 `아리깡~ 아리깡'이라고 부르는 것에서 힌트를 얻었다. 당시 새우스낵, 새우튀밥, 새우뻥, 서해새우 등 갖가지 이름이 거론되었으나 이거다 싶은 게 없었는데, 어린 딸이 잘못 발음한 ‘아리깡’에서 ‘아리’를 떼고 ‘새우’를 붙여봤더니 신기하게도 잘 어울렸다. 신춘호 사장은 새우와 깡을 결합하여 `새우깡'이라고 이름을 지은 것이다. 

새우깡이 히트한 이후로도 농심의 스낵제품에 `깡'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여 `감자깡', `고구마깡', `양파깡' 등의 제품을 출시했고 타사에서도 이를 원용하고 있어 `깡'은 스낵을 대표하는 명사가 됐다.

새우깡은 지난해까지 누적판매 76억 봉을 돌파했다. 이는 우리나라 국민 1인당 152봉지를 구매한 셈(5000만명 기준)이다.

새우깡은 연간 700억원의 매출로 스낵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또한, 새우깡은 농심 스낵의 연간 매출의 약 25%를 차지하고 있는 효자상품이다.

농심 관계자는 “새우깡은 1971년 출시 이후 44년 동안 한결같은 품질로 사랑받아 온 국민과자이다. 오랜 세월 본래의 가치를 잃지 않아 우정과 신뢰의 의미로 해석되는 금색을 넣은 것도 변하지 않는 소비자 성원에 보답하고자 하는 농심의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이연춘 기자 (ly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