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재미있는 중국술] 당시대의 술고래들 (하)

  • 기사입력 : 2014년05월16일 10:23
  • 최종수정 : 2014년05월16일 10: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상편에서 이어짐>

여양왕(汝陽王)은 술 서말을 마시고야 조정에 나가고, 길 가다 누룩 실은 수레만 보아도 군침을 흘리고, 주천(酒泉)의 왕으로 봉해 지지 못함을 한탄했다네

* 여양왕(汝陽王) 이진(李璡) : 당현종(玄宗)의 사촌으로 하지장과 시와 술로 교유했으며 두보를 좋아 함. 주천(酒泉)은 감숙에 소재한 도시로 술맛나는 샘이 있다 하여 붙여진 술의 명산지

좌승상(李適之)은 하루 주흥에 만전을 쓰고,  큰 고래가 백천(百川)을 빨아들이듯이 술을 마시며 청주만 좋아하고 탁주는 멀리했다네

*좌승상 이적지(李適之) : 황족 출신으로 이임보(李林甫) 일당의 모략으로 746년에 파면되고 747년에 자결함. 시를 잘 지었고 밤마다 시우(詩友)들과 주연을 베풀었다고 함.

최종지(崔宗之)는 우아한 미소년이라 잔을들어 푸른 하늘 쳐다 볼 때면 그 맑고 밝은 모습 마치 옥으로 다듬은 나무가 바람 앞에 선 듯하다네

*최종지(崔宗之). 시어사(侍御史)를 지냈으며 이백과 술, 시 등으로 자주 어울렸다 함.

소진(蘇晉)은 수놓은 불상앞에서 오랫동안 정진하다가도 걸핏하면 술을 마시고 선을 멀리하네.

*소진(蘇晉) : 벼슬은 호부시랑(戶部侍郞). 문장가. 734년 사망. 수놓은 불상을 모셔 놓고 "이 부처는 곡차를 좋아하니 내 마음에 든다"고 농을 했다고 함.

이백(李白)은 술 한 말에 백 편의 시를 쏟아내고 장안 저자거리 술집에서 잠들기 일쑤며 천자가 불러도 술에 취해 배에 오르지 못하고 스스로 일컫기를 술의 신선(酒中仙)이라 했다네

* 이백(李白, 701-762) : 자 태백(太白). 호 청련거사(靑蓮居士). 두보(杜甫)와 함께 ‘이두(李杜)’로 병칭되는 중국 최고의 시인, 시선(詩仙).  출생지는 오늘날의 쓰촨성[四川省]인 촉(蜀)나라의 장밍현[彰明縣].  두보(712-770)와는 11살 위로 돈독한 우정을 유지했다 함

장욱(張旭)은 석잔의 술에 초서의 성인이 되고 모자 벗고 맨머리로 왕공앞에 나서구름과 연기가 일 듯 일필휘지한다네.

* 장욱(張旭) : 초서의 대가. 머리털에 먹물을 묻혀 글씨를 쓰기도 했다 함

초수(焦遂)는 닷말 술을 마셔야 의젓해져서 고담웅변으로 좌중을 놀라게 한다네

* 초수(焦遂) : 벼슬에 오르지 않은 평민. 말을 더듬어 누구를 대하여도 말이 없다가 술이 취하면 고담준론(高談峻論)을 펴서 그 말재주에 사람들이 놀랐다 함

 

두보의 시를 통해 주선들의 재미있는 행동을 감상하다보면 과연 이들은 그 당시 어떤 술을 마셨을까 궁금해진다.

이백을 예로 들면 그의 행적과 그가 지은 시를 통해 마신 술의 종류를 짐작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우선 그가 쓰촨성(四川) 출신이니 당연히 쓰촨의 명주들을 많이 마셨음이 자명하다. 중국의 명주중 90% 가까이가 쓰촨성에서 나온다 하니 이백의 술취향은 이미 이 때 결정되지 않았을까 싶다. 이 지역의 술로 가장 유명한 것은 지방 이름(劍南道)을 딴 '지엔난춘'(劍南春)이다. 청대 이후에 붙여진 이름이며 이 술의 원래 명칭은 '劍南燒春'으로 이백이 즐겨 마셨다 한다. 북송의 소동파(蘇東坡)가 ‘항아리를 여니 3일 동안 성안에 향이 가득하네(三日开瓮香满城)’ 라고 극찬했다고 전해지는 술이기도 하다.

이후 쓰촨을 떠나 후베이(湖北)지방에서 결혼을 했으니 이지역의 명주 미주(米酒, 현미나 백미를 쪄서 누룩을 넣고 糖化·발효시킨 후 증류하여 만든 증류주)를 마셨을 것이다. 필자가 앞 글에서 언급했던 山西省의 펀주(汾酒)를 좋아했다는 기록도 있다.

그리고 한 때(玄宗 시기) 궁중에서 한직이지만 벼슬을 한 바 있는데 이 때는 포도주를 즐겨 마셨던 것으로 알려진다. 그냥 좋아했던 정도를 지나 집착에 가까울 정도였다 한다. 그의 시 '襄阳歌'에서는 몽롱한 술기운에 강물을 포도주로 환상하면서 매일 3백잔을 마시고 백년을 계속 마시고 싶음을 노래했다.

이백이 포도주를 즐겨 마셨다는 주장이 포도주를 서양술로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이상하게 들릴 수도 있으나 사실 포도주는 이미 당나라 때 고조나 태종을 비롯한 이미 많은 사람들이 즐겨했으며 태종은 직접 자신이 포도주를 양조해 마셨다는 기록이 있을 정도로 중국에서는 역사가 오래된 술이라 할 수 있다.

그러면 이백이 최후로 마신 술은 무엇이었을까? 이백의 죽음에 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있으나 채석강에 비친 달을 잡으려 하다가 익사했다는 설도 있으니 당연히 최후로 마신 술은 물(水)이 아닐까 싶다. 중국 인터넷망을 써핑하다가 발견한 유머 한 쪼각이다.  [글=향음 이철성이사]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