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美, '反화웨이' 개도국 포섭 추진...삼성·노키아 반사익?

  • 기사입력 : 2020년10월19일 18:36
  • 최종수정 : 2020년10월19일 18: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정부가 중국 화웨이 보이콧에 개발도상국들을 동참시키기 위해 자금 지원을 제안했다. 민주국가 기업들로 대체하면 중국 대신 대출 지원을 해주겠다는 내용으로 삼성전자 등이 반사이익을 누릴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보니 글릭 미 국제개발처(USAID) 차장은 "미국은 중국이 아닌 민주국가의 공급업체들로부터 하드웨어를 구입하는 개발도상국들에 수십억달러의 대출과 자금조달을 지원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PC 마더보드 더미 속 스마트폰에 화웨이와 5세대 이동통신(5G) 로고가 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러면서 관료들을 파견해 중국 화웨이와 ZTE의 장비를 사용하는 것이 옳지 않다는 점에 대해 개발도상국의 정치인들과 규제당국을 설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릭 차장은 개발도상국들에 보내는 메시지는 두 가지라며, "중국산 장비가 스파이 용도로 사용될 수 있는 해킹에 취약하다는 것과 중국 국유은행들이 제공하는 대출은 곧 부채의 함정을 뜻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각종 자금 지원으로 개발도상국을 부채의 함정에 빠뜨려 이들의 국가 자산 통제권을 손에 쥐려 한다는 증거가 무수히 많다"며, 한 남아시아 정부가 중국 국유기업에 항구를 매각해야 했던 사례를 언급했다.

개발도상국에 대한 미국의 자금 지원은 USAID가 직접 나서지 않고 미국 국제개발금융공사(DFC)와 미국 수출입은행 등을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미국은 이렇다 할 5G 무선 통신장비 업체가 없기 때문에, USAID는 개발도상국들에 삼성전자와 핀란드 노키아, 스웨덴 에릭손 등을 추천할 계획이라고 WSJ는 보도했다.

이와 관련 글릭 차장은 정부 관료와 노키아 등 업체 관계자들을 만나기 위해 18일 핀란드로 떠났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