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종합2보] 조원태 '경영권 방어' 성공…한진칼 사내이사 재선임

조 회장 측 추천 사내외 이사 모두 선임
3자연합 추천 사내외 이사 전원 부결

  • 기사입력 : 2020년03월27일 16:02
  • 최종수정 : 2020년03월27일 16: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구윤모 기자 =한진그룹의 경영권을 둘러싼 '남매의 난'에서 조원태 회장이 먼저 웃었다.

한진칼이 27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서 개최한 제7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이 찬성 56.67%, 반대 43.27%로 가결됐다. 조 회장 측이 추천한 하은용 대한항공 부사장의 사내이사 후보 신규 선임안도 찬성 56.95%, 반대 42.99%로 통과했다.

조 회장 측인 한진칼 이사회가 제안한 사외이사 후보 5명도 모두 선임됐다. 한진칼 이사회가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는 김석동 전 금융위원회 위원장, 박영석 서강대 경영대학 교수, 임춘수 마이다스프라이빗에쿼티 대표, 최윤희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동명 법무법인 처음 대표변호사 등 5명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27일 오전 한진칼 제7기 정기 주주총회가 열리는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 관계자들이 출근하고 있다. 2020.03.27 dlsgur9757@newspim.com

반면 3자연합(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KCGI, 반도건설)이 추천한 사외이사 4명과 사내이사 2명 안건은 모두 부결됐다.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의 사내이사 신규 선임안은 찬성 47.88%, 반대 51.91%로 부결됐다. 배경태 전 삼성전자 부사장의 사내이사 신규 선임안도 찬성 43.26%, 반대 56.52%로 집계됐다.

3자연합이 제안한 사외이사 후보는 서윤석 이화여대 경영대학 교수, 여은정 중앙대 경영경제대학 교수, 이형석 수원대 부동산학부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사람 변호사 등 4명이다.

이번 주총에 참석한 주주는 위임장 제출 등을 포함해 3619명이다. 발행주식총수 5727만6944주(자사주 33주 및 반도건설 제외)의 84.93%, 4863만5640주 등 높은 참석률을 보였다.

주총 전부터 조 회장 측과 3자연합이 확보한 지분율도 초미의 관심이었다.

조 회장 측이 확보한 지분은 40.39%로 알려졌다. 특수관계인을 포함한 지분 22.45%와 그룹 백기사 델타항공 지분 10.00%, 카카오 1.00%, 대한항공 자가보험·사우회 3.79%, GS칼텍스 0.25%, 국민연금 지분 2.9% 등이다.

3자연합은 최근 반도건설 계열사 지분 의결권 행사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며 보유 지분이 줄었다. 조 전 부사장 6.49%, KCGI 17.29%, 반도건설 5% 등 총 28.78%에 그쳤다. 조 회장 측과 지분율 차이가 11.61%까지 벌어졌다.

이는 주총 표결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조 회장 측과 3자연합 측 제안 사내외 이사 표결 결과 56% 대 43%의 대결 양상을 보였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