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뉴비즈

[중국 핫!이슈] 中진단키트 제조사 스페인에 반박, 코로나19 방역의 스마트화, 중난산 '국가과학기술상' 후보

  • 기사입력 : 2020년03월27일 16:17
  • 최종수정 : 2020년03월27일 1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3월 23일~27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타이저우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장쑤(江蘇)성 타이저우(泰州)시 소재의 한 바이오과학기술업체가 바이러스 진단키트 제품을 포장하고 있다.

◆ 스페인 수출 진단키트 불합격? "매뉴얼에 따르지 않은 것"

스페인이 중국에서 수입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의 정확도가 크게 떨어져 사용을 중단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해당 진단키트를 생산한 중국 기업이 이에 반박하고 나섰다.

27일 중국 경제매체 디이차이징(第一財經)에 따르면 해당 진단키트를 생산한 '선전 바이오이지 바이오테크놀러지(深圳易瑞生物)'사는 스페인 측 입장과 관련해 "샘플 추출 과정에서 사용 매뉴얼을 제대로 따르지 않아 정확도가 떨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이지 사는 "현재 스페인 전염병 임상 미생물 학회는 본사가 새로 제공한 진단키트를 매뉴얼에 따라 재검사하는 중"이라면서 "현재까지 받은 피드백은 양호한 수준이고, 향후 1~2일 내 최종 검사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해외 매체에 따르면 스페인 전염병 임상 미생물 학회가 중국 바이오이지 사에서 수입한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검사한 결과 그 정확도가 30%에도 못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스페인은 해당 진단키트의 사용을 중단했으며, 바이오이지 측에 새로운 제품으로의 교체를 요청한 상태다.

이 진단키트는 면봉으로 사람의 콧속에서 샘플을 채취하는 방식으로, 10∼15분 이내에 그 결과를 알 수 있다. 스페인 정부는 해당 제품을 34만개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ROKID 홈페이지] Rokid사가 개발한 AI 안경을 착용한 보안요원의 모습.

◆ 진화하는 방역 기술, 코로나19 감별 AI 안경 등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진압에 인공지능(AI) 신기술이 적극 활용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 AI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안경이 등장해 화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7일 중국 저장(浙江) 항저우(杭州)시의 훙위안공원에 AI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안경을 착용하고 바이러스 감염 의심자를 가려내는 보안 요원들이 등장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AI 안경을 착용할 경우, 1m 반경 범위에 있는 사람들의 체온을 측정해 감염 의심자를 빠르게 감별해낼 수 있다. 또, 2분 내에 수백명의 체온 측정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항저우에 본사를 둔 AI 회사 로키드(Rokid)가 개발한 이 안경에는 카메라와 케이블이 장착돼 있으며, 체온이 기준치보다 높은 사람을 발견하면 경보음이 울리며 디지털 기록을 생성해낸다. 실시간 얼굴인식 기능은 물론, 원격 협업 업무도 수행할 수 있다.

한편,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를 맞아 중국에서는 의료, 모니터링, 체온측정 등 다양한 방역 분야에서 적극 활용되고 있는 AI기술의 활약상이 새롭게 조명되며 폭발적인 성장 기회를 맞이하고 있다.

[광저우 중신사=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지난 2월 27일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해외 발원론'을 제기한 중난산(鍾南山) 중국 공정원 원사의 모습.

◆ 코로나19 지두지휘 중난산, 中 국가과학기술상 후보에 올라

중국 호흡기 질병의 최고 권위자 중난산(鐘南山) 중국 공정원 원사가 중국 국가과학기술상 후보 명단에 올랐다.

올해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진압 및 백신 연구 개발 등에 기여한 공로를 높게 평가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4일 중국 국가과학기술장려업무사무실은 '2020년 국가과학기술상 후보'에 오른 1500여개 명단을 발표했다. 그 중 '국가과학기술상 창의혁신상'에 중난산 호흡기질병방역창의혁신팀이 후보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현재 중 원사는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고위급 전문가팀을 이끌고 있으며 코로나19에 대한 진단, 임상 치료, 백신 연구 및 개발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중 원사는 지난달 27일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발원지가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가 아닌 다른 나라일 수도 있다는 '해외 발원설'을 제기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국가과학기술상은 한 해 동안 과학기술 분야에 눈에 띄는 공헌을 한 중국의 과학자나 기술자가 받을 수 있는 상으로서 국가최고과학기술상, 국가자연과학상, 국가기술발명상, 국가과학기술진보상, 중화인민공화국 국제과학기술합작상 등으로 구성된다. 국가과학기술상은 매년 1월 상반기에 대회를 열고 수상자를 발표한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