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재무부, 노동자 해외송출 관련 北·中 기업 제재

  • 기사입력 : 2020년01월15일 05:25
  • 최종수정 : 2020년01월15일 05: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재무부는 14일(현지시간) 북한 노동자 불법 해외송출에 관련된 북한 회사와 중국 내 숙박시설을 제재했다고 발표했다. 

미 재무부는 이날 북한 평양 소재 고려남강무역회사와 중국 내 숙박시설인 베이징숙박소를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재무부 해외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이를 통해 "북한 정부는 유엔 제재를 위반해 해외에서 수입을 창출하기 위해 인력의 불법적 송출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OFAC는 남강무역회사가 북한 정부나 조선노동당에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 러시아와 나이지리아, 중동의 많은 국가 등에 북한 노동자들을 보내 관리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중국 베이징 차오양구에 위치한 베이징숙박소의 경우 남강무역회사 등 북한 기업들을 도운 것으로 나타났다. OFAC는 베이징숙박소가 북한 노동자들이 자국으로 송금하는 과정에도 관여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OFAC는 "오늘의 조치는 미국과 유엔 (대북) 제재의 이행에 대한 계속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무부의 이날 제재는 해외 파견 북한 노동자의 송환 기간이 지난해 12월 22일로 만료된 상황에서 취해졌다.

미국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적극 추진하고 있지만 현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 압박도 늦추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