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후보 될까…13일 밤 10시18분 발표

칸-골든글로브 찍고 오스카 입성 기대
24개 후보 공식발표 유튜브 등 생중계

  • 기사입력 : 2020년01월12일 19:58
  • 최종수정 : 2020년01월13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오는 2월 9일 열리는 92회 아카데미시상식 후보작(자) 리스트가 13일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또 다른 역사를 쓸지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 Sciences)는 12일(한국시간) 아카데미(오스카)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13일 오전 5시18분(한국시간 13일 밤 10시18분) 92회 아카데미시상식 24개 부문 최종후보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기생충' 봉준호 감독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1.07 jjy333jjy@newspim.com

이날 아카데미시상식 후보 발표는 1, 2부로 나뉘며 오스카 공식홈페이지, 공식 유튜브·페이스북·트위터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진행은 배우 존 조와 잇사 레이가 맡았다. 1부는 13일 오전 5시18분부터, 2부는 같은 날 오전 5시30분부터 각각 시작된다. 전체 소요시간은 1, 2부 총 23분간으로 예정됐다.

1부에서는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의상상 ▲편집상 ▲음악상 ▲단편애니메이션상 ▲단편영화상 ▲음향편집상 ▲음향효과상 후보가 공식 발표된다.

이어지는 2부에서는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장편애니메이션상 ▲촬영상 ▲감독상 ▲장편다큐멘터리상 ▲단편다큐멘터리상 ▲국제영화상 ▲분장상 ▲작품상 ▲시각효과상 ▲각색상 ▲각본상 ▲주제가상 ▲미술상 후보 발표가 이뤄진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기생충' 포스터 [사진=CJ ENM] 2020.01.10 jjy333jjy@newspim.com

지난해 칸영화제 그랑프리에 이어 77회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사를 새로 쓸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미 92회 아카데미시상식 주제가상과 국제영화상(이전의 외국어영화상) 예비후보에 오른 '기생충'이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등 주요상 후보에 당당하게 포함될지 세계 영화계가 주목하고 있다.

'기생충'의 주요상 노미네이트는 다소 낙관적이다. 국내 영화계뿐 아니라 마틴 스콜세지나 톰 후퍼 등 세계적인 감독, 오바마 전 미국대통령 등 숱한 유명인사들이 '기생충'을 극찬했기 때문이다.

만약 '기생충'이 아카데미시상식 공식후보에 오르면 우리나라 영화사상 또 다른 기록이 세워진다.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시각효과상과 국제영화상 예비후보에 오른 적은 있지만 한국 작품이나 감독, 배우 등이 역대 아카데미상 최종후보가 된 적은 지금까지 한 차례도 없었다.

한편 92회 아카데미시상식은 오는 2월 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사회자 없이 진행된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