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트럼프 "강달러로 제조업 악영향…연준 한심하다" 비난

  • 기사입력 : 2019년10월02일 04:06
  • 최종수정 : 2019년10월02일 06: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미국 제조업 경기가 10년 만에 가장 약한 모습을 보이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을 또다시 공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윗에서 "제롬 파얼 연준 의장과 연준은 달러를 특히 모든 다른 통화들에 대해 지나치게 강하도록 만들었다"며 "이 때문에 우리 제조업이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의 금리는 너무 높다"며 "연준은 그들 자신의 가장 나쁜 적이며 연준은 그걸 모르고 있다.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격화되면서 미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자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의 통화 정책을 지속적으로 비난해왔다. 

연준은 올해 이미 두 차례 기준금리를 인하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이 통화 정책을 완화할 만큼 빠르게 대응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미국 제조업 경기가 10년 만에 가장 부진한 것으로 발표된 직후 나왔다.

전미공급관리자협회(ISM)에 따르면 9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7.8으로 전월 49.1에서 후퇴햇다. 지난 8월에 이어 두 달 연속 위축 국면을 유지한 것으로 2009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6개 바스켓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 인덱스는 올해 3% 넘게 오르면서 2017년 중반 이후 최고치에 근접해 있다. 달러 강세는 일반적으로 수출품의 값을 비싸게 만들어 가격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어 수출을 줄이고 수입을 증가시키는 등 제조업에 타격을 가한다고 CNBC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기 둔화와 관련, 무역 정책 보다 연준의 통화 정책에 책임이 있다고 비난하며 끊임없는 공격을 퍼붓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를 일축하면서 자신의 무역 정책이  미국 기업과 소비자에게 해를 끼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