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세계증시, 美 물가지표 앞두고 무역 긴장에 7일간 상승세 마감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18:5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21: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금리 향방에 주요한 영향을 미칠 미국 물가 지표 발표를 앞두고 무역 긴장이 다시금 고조되면서 12일 세계증시가 7일 간의 상승세를 마감하고 하락하고 있다.

유럽증시 초반 영국, 프랑스, 독일 증시는 0.2~0.4% 하락하며 6월 들어 4% 급등한 유럽증시의 오름폭이 줄어들고 있다. 간밤 뉴욕증시도 랠리를 마감하고 약보합에 장을 끝냈다.

앞서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이틀 간의 상승 흐름을 접고 0.6% 하락했다. 일본 닛케이 지수는 0.3% 내렸으며, 전날 3% 급등했던 중국 블루칩지수는 0.7% 빠졌다.

특히 범죄인 인도 법안을 계기로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홍콩의 항셍지수가 1.7% 급락했다.

유럽증시의 블루칩 지수인 스톡스50 지수 12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이처럼 위험자산 수요가 줄며 안전자산인 국채로 수요가 몰려 가격과 반대로 움직이는 수익률이 하락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중국이 4~5가지 주요 사안에 합의하지 않는 한 (무역 협상을 진전시킬) 의향이 없다”고 말해 무역 긴장을 다시금 고조시켰다.

외환시장에서는 미국 금리인하 전망에 미달러가 11주 만에 최저 수준에 거래되고 있다. 유로는 달러 대비 1.1336달러로 3개월 만에 최고치를 가시권에 두고 있고, 달러는 엔 대비 108.25엔으로 하락하고 있다.

삭소방크의 외환전략 헤드인 존 하디는 “내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전까지 매우 불안한 시장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트럼프 대통령은 “금리가 지나치게 높으며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또 다시 연준 때리기에 나섰다.

오는 18~19일 FOMC 회의를 앞두고 무역 긴장이 고조되고 미국 경세성장세가 둔화되고 고용도 악화되면서, 시장은 연내 최소 두 차례의 금리인하를 예상하고 있다.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에서는 이르면 7월 금리인하 확률을 80%로 점치고 있다.

연준의 금리 결정에 물가 지표가 주요 요인으로 작용하는 만큼 이날 발표되는 미국 소비자물가지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로이터폴 사전 전망치에 따르면, 미국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1.9%로 낮아지고 근원 CPI 상승률은 2.1%로 유지될 것으로 전망됐다.

앞서 발표된 중국 물가 지표는 혼재 양상을 보였다. 지난달 중국 소비자물가지수는 돼지고기 가격 급등 영향에 2.7% 뛰며 1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식품을 제외하면 1.6% 오르는 데 그쳐 중국 정부가 추가 경기부양에 나설 여지를 남겨줬다.

상품시장에서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여타 산유국으로 구성된 OPEC+가 감산을 연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세계 경제성장 둔화 우려에 국제유가가 2% 이상 급락하고 있다.

헤지펀드들은 경제성장 우려에 2018년 말 이후 가장 가파른 속도로 유가 매수포지션을 청산하고 있다.

런던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 12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