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재산공개] 광주 고위공직자 재산 평균 6억8000만원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11:49
  • 최종수정 : 2019년03월28일 12: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광주광역시·전라남도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결과 광주는 평균 6억8천29만원, 전남은 11억5천475만원으로 나타났다. 

인사혁신처 산하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7일 공개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재산공개대상자 중 이용섭 광주시장은 8억6천279만원으로 지난 신고때보다 4억9천여만원 늘어났다. 이는 선거를 치르고난 후 보전이 됐기 때문이다.

광주광역시 청사 [사진=광주시청 ]

장휘국 광주교육감(6억9천930만원)과 장석웅 전남교육감(1억638만원)도 선거비 보전 등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6만원, 3억4천645만원 증가했다.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1억8천37만원 증가한 9억9천936만원,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은 3억6천689만원 늘어난 17억5천352만원을 신고했다. 

5개 구청장의 평균 재산은 6억607만원이며, 문인 북구청장이 2억1천47만원 증가한 11억4천115만원으로 가장 많다. 

이어 서대석 서구청장이 1천268만원 감소한 7억6천173만원, 김삼호 광산구청장이 1억5천758만원 증가한 6억3천460만원, 김병내 남구청장이 9천385만원 늘어난 4억2천9만원, 임택 동구청장이 1천91만원 증가한 7천280만원 순이다. 

광주시의원 23명의 평균 재산은 6억2천796만원으로, 북구의 한양임 의원은 63억37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임미란 의원 43억2천688만원을 신고했다. 가장 적게 신고한 공직자는 북구 전미용 의원으로 마이너스 1억6953만원이며 최영환 의원은 864만원으로 나타났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