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종합] 英 메이 "브렉시트 연기없다...EU와 합의해 3월29일 탈퇴"

메이, '시간끌기 전략' 보도 부인..."정부 입장 동일"
14일 의원들 브렉시트 대안 표결.."상징적이지만 메이에 압박"

  • 기사입력 : 2019년02월14일 08:58
  • 최종수정 : 2019년02월14일 08: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13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오는 3월 29일 예정대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된 브렉시트 시한 연기론을 부인한 셈이다.

경제매체 CNBC뉴스와 로이터통신, BBC방송에 따르면 이날 메이 총리는 이날 하원 '총리 질의응답'에서 자신의 브렉시트 합의안을 의원들이 승인토록하거나, 탈퇴 시한 연장을 받아들이도록 유도하는 전략을 쓰고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영국 최대 민간방송국 ITV뉴스는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수석 보좌관인 올리 로빈스가 벨기에 브뤼셀의 한 술집에서 엿들은 내용을 단독 공개하면서, 메이 총리가 3월 브렉시트 마감 시한에 임박해 영국 의회에 자신의 브렉시트안을 수용하든지 아니면 장기간 브렉시트 연장 둘 중 하나를 택하도록 압박하는 전략을 숨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메이 총리는 하원 의원들은 "누군가가 술집에서 다른 사람에게 들은 말"에 의존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메이 총리는 "정부의 입장이 동일하다는 것은 매우 분명하다"며 "우리는 2년의 (탈퇴) 시한을 두는 (리스본조약) 50조를 발동했고, 이 시한은 오는 3월 29일 끝난다"며 "우리는 (EU와의) 합의를 갖고 떠나길 원하며, 그것이 우리가 노력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브렉시트 시점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영국이 탈퇴 시한을 연장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EU가 메이 총리의 재협상 요구에 부정적인 까닭이다.

앞서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합의안이 지난달 15일 하원 승인투표에서 부결되자 같은 달 21일, EU와의 재협상 추진 내용 등이 담긴 브렉시트 플랜B 결의안을 제출했다. 이어 같은 달 29일, 의회에서 재협상을 지지하는 의원들의 수정안이 의결되자 EU와의 재협상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가장 논란이 됐던 '안전장치(백스톱)' 조항을 수정하겠다는 방침을 내세웠다.

하지만 도날드 투스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 등 EU 지도부는 재협상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떄문에 당초 메이 총리는 오는 14일 하원에서 2차 승인투표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이를 미루기로 했다. 오는 26일까지 EU와의 합의를 시도하되 이를 이루지 못하면 다음날인 27일, 향후 계획과 관련한 결의안을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메이 총리는 오는 14일 의회에 복귀, 의원들에게 안전장치 재협상의 지지를 재확인해달라고 호소할 예정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의원들은 같은 날 브렉시트 대안들을 제시, 표결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 표결은 상징적이지만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전략에 대한 의원들의 불만의 정도를 보여주는 것이어서 메이 총리에게 압박이 가해질 전망이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