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올해 11회 맞은 대구아트페어, 7개국 111개 화랑 참가 '규모 확대'

21일 VIP프리뷰, 22일~25일간 대구 엑스코서 개최
특별전, 대구 출신 박현기 작가 설치·영상 작품 소개

  • 기사입력 : 2018년11월06일 17:37
  • 최종수정 : 2018년11월06일 18: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올해로 11회를 맞는 대구아트페어가 21일 VIP프리뷰를 시작으로 22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대구 엑스코 1, 2홀에서 개최된다.

대구화랑협회와 대구아트스퀘어 조직위원회가 주관하고 대구광역시와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대구아트페어는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하면서 규모를 확대했다. 안혜령 대구화랑협회장은 "지난해보다 10여개의 갤러리가 더 참가했다"고 6일 서울에서 열린 2018대구아트페어 기자간담회에서 밝혔다.

2017대구아트페어 [사진=대구화랑협회]

2018대구아트페어에는 7개국 111개 화랑이 참가했다. 한국과 일본, 대만, 미국,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의 갤러리(대구·경북 35개, 서울·경기 49개, 기타지역 13개, 해외 14개)가 대구에서 관람객과 만난다.

국내외 700여명이 작가 5000여점의 작품이 전시될 대구아트페어에서는 곽훈, 권오봉, 김구림, 김창렬, 김창영, 남춘모, 박서보, 백남준, 이강소, 이건용, 이배, 이우환, 정상화, 천경자, 최병소를 비롯해 데미안 허스트, 로브트 샤베르, 로메로 브리토, 로버트 인디애나, 무라카미 다카시, 바이런 킴, 뱅크시, 사라 루카스, 아니쉬 카푸어, 앤디 워홀, 요시토모 나라, 조지 콘도, 줄리안 오피, 제프 쿠느, 칸디다 회퍼, 캐롤 퓨어만, 쿠사마 야요이, 키스 해링, 토니 크랙 등 해외 작가의 작품도 전시돼 미술 시장의 흐름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현기, 무제, 1987_2018, Single-channel video, color, silent; six monitors, stone, 가변설치 [사진=대구화랑협회] 

대구아트페어는 매년 대구 미술의 역사성을 조명할 수 있는 특별전을 기획하고 있다. 올해는 한국의 '비디오 아트 선구자' 박현기(1942~2000) 작가 작품이 전시된다. 이번 특별전을 기획한 갤러리현대는 과거 박현기 작가의 작업 세계를 돌아보는 시간을 마련한다. 과거 전위 미술운동의 중심이던 '대구현대미술제'와 더불어 대구를 무대로 펼친 박 작가의 작업 활동에 주목해 그의 대표적인 영상과 설치 및 퍼포먼스 작업을 선보인다.

지난해에 이어 관람객이 대구아트페어를 즐길 수 있는 체험 전시가 마련됐다. '체험전. 아트토이(Art Toy)'에서는 '나만의 아트 토이 만들기'를 체험할 수 있다. 기본 베이스 토이 위에 물감과 색연필, 펜 등 다양한 재료를 활용해 누구나 자신만의 개성 있는 캐릭터 아트 토이를 만들 수 있다.

세미나도 열린다. '미술품 소비 시대의 미술시장'이란 주제로 강남대 서진수 경제세무학과 교수가 관람객과 만난다. 서 교수는 미술품 구매의 정석과 세계 미술시장의 흐름 등을 소개한다. 세미나는 23일 오후 2시 행사장 내 VIP라운지에서 열린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