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폭염 피해 영화관으로 꾸역꾸역, 여름시즌 중국 영화업계 역대급 흥행

3개월 흥행 수익 3조 원 육박, 총 관람객 수 5억 명 돌파

  • 기사입력 : 2018년09월04일 16:45
  • 최종수정 : 2018년09월04일 1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고은나래 기자 = 2018년 여름 시즌(6월~8월) 중국 영화 시장은 총 174억 위안(약 2조 8360억 원)의 흥행 수입을 올리며 ‘역대급’ 호황을 누렸다. 총 관람객 수도 5억 명을 돌파하며, 작년 동기대비 6% 증가했다. 여름 시즌에만 상영 편수도 총 137편으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2018년 여름 시즌 호황기를 맞은 중국 영화 시장 <사진=바이두>

마오옌(猫眼) 연구소는 2018년 중국 여름 시즌 영화시장 보고서를 통해 중국 영화 시장추세, 관람객 규모, 영화 소비성향 등 다각도로 올해 여름 시즌 중국 영화 시장을 분석했다.

영화 업계에서는 최근 중국 영화 시장의 발전을 이끈 원동력으로 영화 오락 플랫폼의 증가를 꼽는다. 최근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영화 리뷰뿐만 아니라 평점 관리, 영화 예매까지 원스톱으로 이뤄지기 때문이다. 올해 여름 시즌 온라인 영화 예매율은 무려 84.2%로 집계됐다.

전반적으로 중국 영화 시장의 퀄리티가 크게 높아졌다. 둥우스제(動物世界), 워부스야오선(我不是藥神, 나는 약신이 아니다)을 시작으로 셰부야정(邪不壓正), 시훙스서우푸(西虹市首富, Hello Mr. Billionaire), 디런제즈스다톈왕(狄仁杰之四大天王), 이추하오시(一出好戲, The Island) 그리고 The Meg(巨齒鯊)까지 올해 여름 성수기 중국 영화 시장은 축제의 장이었다.

작년 여름 시즌 잔랑(戰狼)2의 독주가 지속되었던 것에 반해 올해는 크고 작은 영화가 줄줄이 개봉되면서 영화 시장이 활기를 띠었다.

반면 ‘마태 효과(Matthew effect)’ 즉, 가진 자가 더 많은 것을 독식하고 없는 자는 더 가난해지는 현상이 올해 여름 시즌 중국 영화 시장에서 한층 두드러졌다.

박스오피스 상위 10위권 영화가 73.4%의 매출액 점유율을 보였으며, 그중 5억 위안(약 816억 원) 이상의 매출액(입장 수입)과 10억 위안(약 1631억 원) 이상의 매출액을 올린 영화는 각각 76.3%, 73%나 되었다.

반면 1000만 위안(약 16억 3000만 원) 이하 매출을 기록한 영화 역시 68%의 높은 수치를 보이며 중국 영화계의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심화됐음을 보여줬다.

영화 관계자들은 “마태 효과 발생은 8.0 이상의 높은 평점을 받은 퀄리티 높은 영화의 등장뿐 아니라, 관객들의 입소문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워부스야오선’이다. 중국 최대 영화 예매사이트 마오옌(猫眼)에서 9.7점이라는 높은 평점을 받았다는 입소문이 돌자마자 사전 개봉 기간에만 흥행 수익 1억 위안(약 163억 원)을 돌파했다. 정식 개봉된 뒤에는 입소문의 힘을 얻고 10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해외 영화의 매서운 공세 속에서도 올핸 특히 중국 국산 영화가 대체로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 시즌 수입된 해외 영화는 총 23편으로 편수는 증가했지만, 시장 점유율은 24.4%로 최근 3년간 최저에 그쳤다.

영화 업계 전문가들은 “올해 여름 시즌 많은 신예 감독들이 가능성을 내보였다"며 "이들의 향후 행보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올해 여름 시즌에는 장원(姜文), 쉬커(徐克) 등 유명 명감독의 활약뿐만 아니라 85허우(85後, 85년 이후 출생자), 80허우(80後, 80년대 출생자) 감독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워부스야오선’의 원무예(文牧野), ‘시훙스서우푸’의 옌페이(閆非), 펑다모(彭大魔), 감독으로 전향한 전직 배우였던 황보(黄渤) 등까지 실력 있는 감독들이 대거 등장한 점이 눈길을 끈다.

박스오피스 상위 5위권 중 신예 감독 영화만 무려 3편으로 총 69억 4100만 위안(약 1조 1315억 원)의 흥행 수익을 올렸다.

 

nalai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