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검경수사권] 박상기 장관, 각 당 원대대표 찾아가 '국회 패싱' 해명

21일 국회 방문, 검경 수사권 합의안 설명
노회찬 등 사개특위 간사들과도 만남 추진

  • 기사입력 : 2018년06월21일 18:35
  • 최종수정 : 2018년06월21일 18: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를 방문, 각 당 원내대표를 차례로 예방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를 방문,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등과 만나 정부의 '검경수사권 조정 합의안'에 대해 설명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박 장관이 오늘 오후 국회에서 머물면서 각 당을 도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21일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국회에서 만나 정부의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사진=김선엽 기자>

'검경수사권 조정 합의안'은 경찰에 1차적 수사권과 수사종결권을 부여하고 검찰에는 부패·경제금융·공직자·선거범죄 등 특수사건에 대한 직접 수사권만 허용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야당은 큰 틀에서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긍정적 태도를 보이면서도 청와대가 야당에게 미리 조정안을 공개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을 두고 불만을 토로했다.

전일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내일 검경수사권 조정방안을 발표한다는데 그것도 우리가 아무것도 모르고 있지 않나"라며 "그래서 이런 식의 국정운영을 계속하는 것이 아무리 대통령에 대한 높은 지지율이 있다하더라도 바람직한 방식은 아닌 것 같다는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장관이 조정안에 대해 직접 여야 원내대표의 이해를 구하고 국회에서 관련 법률이 통과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박 장관은 사개특위 간사들과도 만남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을 만난데 이어 장제원 한국당 의원, 노회찬 정의당 의원과도 만남을 추진 중이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