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폼페이오 "북미회담 공동성명, 北 완전한 비핵화(CVID) 포함됐다"

"경제 지원과 비핵화 수순, 과거와는 다를 것"
"제재 해제는 완전한 비핵화 구체적으로 보여줄 때"

  • 기사입력 : 2018년06월14일 12:59
  • 최종수정 : 2018년06월14일 14: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북미정상회담 공동선언문에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가 포함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 "모든 이전 성명의 내용이 북미정상회담의 공동선언문에 반영됐다"고 말했다.

CVID가 북미정상회담 공동선언문에 반영됐다는 주장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3국 외교장관 간에 의견의 불일치가 전혀 없었다. 북한이 비핵화를 어떻게 실현할 것인가에 대해 3국의 입장이 완전히 일치해 있다"며 "북미회담 공동선언문에는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약속이 분명히 있다"고 설명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 = 로이터 뉴스핌].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정상회담 공동선언문에는 판문점 선언을 반영했고, 판문점 선언은 이전의 선언문들을 반영했다"며 "이 점을 꼭 주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을 방법에 대해서도 "과거에는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천명하기도 전에 재정적인 지원을 했지만 이번에는 다르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 뿐 아니라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에서도 이 점을 분명히 말했다. 경제지원과 비핵화의 수순이 과거와는 다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도 지금 시간이 대단히 시급하다는 점, 비핵화가 미룰 수 없는 문제라는 점 알고 있다"며 "신속하게 이뤄져야 된다라는 것을 김 위원장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UN 제재가 해제되려면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했다는 것을 구체적으로 보여줘야 할 것"이라며 "미국과 북한 간의 관계를 근본적으로 재정립했는데 검증이야말로 과정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