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닥터 지바고' 류정한·전미도·강필석의 놀라운 집중력…한 시대를 함께 여행한 기분

  • 기사입력 : 2018년03월18일 09:30
  • 최종수정 : 2018년03월19일 15: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양진영 기자] 뮤지컬 '닥터 지바고'가 거부할 수 없는 운명처럼 알 수 없는 매력으로 객석을 물들인다. 차분하고 정적이지만 묵직한 감동이 가슴 속 깊이 와닿는다.

류정한, 박은태, 전미도, 조정은, 강필석, 최민철, 서영주 등이 출연하는 뮤지컬 '닥터 지바고'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 중이다. 러시아 볼셰비키 혁명을 배경으로, 의사이자 시인이었던 지바고와 그의 운명의 상대 라라의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새하얀 러시아의 설원을 구현한 무대 위 배우들의 힘 있는 연기가 객석을 고요한 요동 속으로 초대한다.

◆ 류정한·전미도·강필석, 막강 캐스트의 최고의 호흡

뮤지컬 '닥터 지바고'는 지난 2012년 초연된 이후, 절치부심해 무려 6년 만에 돌아왔다. 제작 측의 애정과 의지는 배우들의 캐스팅 라인업에서도 드러난다. 초연 때 라라 안티포바 역으로 신비로움이 가득한 매력을 보여준 전미도와 명실상부 최고의 스타 류정한이 함께 무대에 올랐다. 두 배우의 든든한 안정감이 시종일관 작품의 빈 듯한 여백과,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넘버와 함께 어우러졌다.

류정한은 '역시'라는 말이 매 순간 나올 정도로 집중력있는 연기를 보여줬다. 그가 프레스콜 당시 언급한 대로 유리 지바고는 비범한 능력을 지녔으나 꽤 현실적인 인물. 감정의 진폭이 크지 않고, 혁명의 물결 속에서 속수무책으로 희생당하는 개인일 뿐이다. 여러 제약이 있었지만 류정한은 지바고의 내면을 꽤 효과적으로 표현해냈다. 정적인 캐릭터임에도, 넘버를 소화할 때 만큼은 마치 천둥이 치는 듯 했으며 단단한 목소리는 매 신에서 믿음을 줬다.

전미도는 라라 그 자체였다. 신비롭고 청아한 목소리, 때로는 불안한 소녀 같으면서도 때로는 성숙한 여인 같은 분위기와 연기는 그만의 무기였다. 전미도가 노래할 때마다 권력과 혁명, 피할 수 없는 운명 앞에서 나약한 인간으로 객석은 그에게 깊이 공감할 수 있었다. 강필석의 연기는 매 순간 놀라웠다. 파샤로 라라에게, 혁명에 매료된 젊은이일 때와 잔인하기 그지없는 스트렐니코프 때가 동일 인물인가 싶을 정도. 강필석이 쉼 없이 무대에 오르고, 수많은 팬들을 거느린 이유를 시종일관 느낄 수 있었다.

◆ 지나치게 정적이지만, 대체할 수 없는 특유의 매력

'닥터 지바고'의 약점은 사실 이야기 그 자체다. 혁명의 상황, 매 순간 벌어지는 갈등과 비극은 별다른 해소가 이루어지지 않은 채 점점 더 심화된다. 극이 지나치게 차분하고 정적인 이유가 여기에 있다. 서사는 방대하지만 구조가 다소 단순한 탓에 객석은 너무도 조용하고 일부 관객은 지루해하기도 한다.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 배우들이 무던히 노력한 흔적은 곳곳에 역력하다. 덕분에 막이 내릴 때까지 꽤 집중력있게 무대를 끌고 나간다.

일부러 여백을 많이 만든 무대는 러시아의 추위와 광활한 대지를 표현했다. 다만 샤롯데씨어터처럼 시야 방해가 극심한 극장에서 사이드 무대의 활용이 과도하다는 느낌이 없지 않다. 뮤지컬 '닥터 지바고'는 역사적 소용돌이 속에서 여러 인간 군상을 보여주며 혁명과 권력, 폭력에 관해 재차 생각하게 한다. 마치 잘 만든 시대극 속으로 들어갔다 나온 듯한 기분이다. 5월 7일까지 샤롯데 씨어터에서 공연.  

[뉴스핌 Newspim] 양진영 기자 (jyyang@newspim.com) 사진=오디컴퍼니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