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마켓

"부동산을 활용해"...중소형 증권들 임대수익 등 부동산 재테크 '활발'

여의도 핫플레이스 '디스트릭트Y' 이어 명동 '디스트릭트M' 눈길

  • 기사입력 : 2017년12월18일 15:18
  • 최종수정 : 2017년12월18일 1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최주은 기자] 증권사들이 빌딩 리모델링 혹은 신사옥 입주 전문사로의 위탁경영 등을 통해 부동산(상권) 가치를 높이는 데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또 부동산 임대으로 짭짤한 수익을 내며 수익구조 다변화에도 주력하고 있다.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및 증권업계에 따르면 대신증권의 올해 3분기 기준 부동산 임대수익은 113억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48억6000만원)에 비해 132.5% 증가했다. 이에 비해 올 3분기 영업이익은 1176억원. 지난해 같은 기간(780억1200만원) 대비 50.7% 증가에 그쳤다.

올해는 코스피지수 상승 및 코스닥 활황으로 증권업계 사상 최대 수익이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앞서 증권사들은 주식거래 대금 및 여타 수수료 수익 감소로 실적 악화를 경험한 바 있다. 때문에 증권사들은 부동산 임대 등 수익다각화에 어느 때보다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대신파이낸스센터 전경 <사진=대신증권>

대신증권은 지난 1985년부터 입주한 여의도 사옥을 신영증권에 매각하고 올해초 신사옥인 대신 파이낸스센터가 있는 명동으로 이전했다. 명동 사옥에는 대신증권을 포함해 대신에프앤아이, 대신저축은행 등이 입주해 있다.

대신증권은 리테일 시설을 ‘디스트릭트 엠(District M:명동)’으로 명명하고 기획 및 운영 전반을 '오버더디쉬'에 위탁했다.

앞서 SK증권 빌딩은 이와 유사한 콘셉트의 '디스트릭트 와이(District Y:여의도)' 식당가가 생기며 여의도 핫플레이스의 하나로 부상했다. 디스트릭트M도 SK증권의 ‘디스트릭트Y’와 비슷한 맛집 편집숍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디스트릭트M은 지하 2층에서 지상 2층으로 구성된다. 이미 와인포차, 강강술래, 롱브래드, 오버더디쉬, 아띠제 등 유명 F&B 업체들 입점이 확정됐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현재 지하철 연결 마무리 공사를 하고 있어 입점이 완료되지 않았다”며 “연내 상업시설을 오픈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신증권 건물을 사들인 신영증권은 리모델링에 한창이다. 3월 말 공사가 끝나면 상업시설을 오픈할 계획이다.

신영증권은 입주해 있던 대신증권 이전과 리모델링 공사로 최근 임대수익이 크게 쪼그라들었다. 올 반기(2017년 4월~9월) 신영증권이 벌어들인 부동산 임대 수익은 20억2860만원. 지난해 같은 기간 38억5776만원보다 절반 가까이 줄었다.

신영증권은 대신증권과 공동 소유 중이던 건물을 지난 2013년 800억원에 사들였다. 이후 대신증권은 신영증권으로부터 건물을 임대해서 사용해왔다. 건물의 66%를 임차해서 사용하던 대신증권이 명동 사옥으로 이전하면서 신영증권의 부동산 수익이 절반 가량이 감소한 것.

신영증권 리모델링 공사는 내년 3월말께 마무리된다. 현재 1~2층에 ‘반디앤루이스’(서점) 입점이 확정됐다. 지하 1층에 들어오는 상업시설 임대에 대해선 위탁사에 맡긴 상태다.

앞서 리테일시설을 오픈한 SK증권은 ‘디스트릭트Y’를 운영하고 있지만 사옥을 임대해서 사용중이다. 

SK증권 디스트릭트M 전경 <사진=최주은 기자>

증권업계 관계자는 “증권사들은 앞서 주식거래 대금을 비롯해 증권사 수수료 수익이 전반적으로 줄어든 경험을 했다”며 “때문에 증권사들이 수익다각화에 적극적이고 부동산 임대는 이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부동산 임대를 통해 수익이 많은 대신증권의 경우 전체 수익의 10%가 부동산 임대”라며  “최근에는 사옥을 보유한 중소형 증권사들이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리모델링을 비롯해 MD 차별화 등 부동산 가치를 높이는 작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고 귀띔했다.

 

[뉴스핌 Newspim] 최주은 기자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