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상반기만 8천가구 분양..평택, 공급과잉·고분양가 '쌍끌이' 침체 우려

단기 공급 집중·분양가 지속 상승 탓

  • 기사입력 : 2016년04월04일 16:10
  • 최종수정 : 2016년04월04일 16: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최주은 기자] 경기도 평택시에 올해 상반기에만 8000가구가 넘는 대규모 새 아파트 분양 물량이 쏟아진다.

올해 하반기 예정 물량까지 합치면 지난 2014년부터 3년간 평택시에는 총 3만5000여 가구가 분양된다. 하지만 분양가가 많이 오른 데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공급량이 많아 미분양이 양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4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평택시에서는 GS건설, 대우건설, 포스코건설 등 대형건설사들을 중심으로 8356가구가 분양된다. 하반기까지 합쳐 올해 한해 동안 총 1만5163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평택 주택시장이 활기를 띠는 것은 대형 개발 호재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우선 수서발 고속철도 SRT(Super Rapid train)를 정차하는 지제역이 오는 8월 개통을 앞두고 있다. SRT를 이용할 경우 지제역에서 수서역까지 20분이 채 걸리지 않는 만큼 서울 강남권 접근성이 향상된다.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생산라인인 삼성 고덕산업단지를 비롯해 LG그룹이 60조원을 투자하는 LG디지털파크도 오는 2017년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이다. 이들 산업단지가 완공되면 평택에 약 270여개의 기업이 입주할 것으로 전망된다.

팽성읍 일대에 들어서는 주한 미군기지 역시 올해 하반기부터 단계적으로 기지 이전을 시작한다. 주한 미군기지가 이전을 완료하면 약 8만여명이 유입될 것이라는게 업계의 추산이다. 이외 오는 2020년 개통 예정인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동부고속화도로도 개발기대감을 높이는 요소다.

이같은 개발호재에 따라 주택공급량이 크게 늘었다. 주택경기가 활성화된 지난 2014년부터 이 지역으로 주택공급이 집중되고 있는 것. 이해 평택시에 공급된 신규 아파트는 8058가구다. 이어 지난해에는 한 해 동안만 1만2137가구가 공급됐다. 올해 예정된 1만5163가구를 합치면 최근 3년 동안 3만5000여가구가 공급되는 셈이다.

주택시장 침체기였던 지난 2010년에는 분양이 없었다. 이후 2011년부터 2013년까지 3년 동안 분양은 1만4000가구. 하지만 2014년부터 주택시장이 되살아나고 지역 개발호재가 가시화되면서 분양 물량이 2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수요가 공급을 따라가지 못하는 실정이다. 평택 지역 미분양 주택수는 지난해 9월말 기준 95가구였다. 현대건설, 대림산업을 비롯한 대형건설사가 잇따라 아파트를 공급하면서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12월말 2360가구로 23배 가량 늘었다.

주요 미분양 단지는 지난해 8월과 9월 현대건설과 대림산업이 각각 분양한 ‘힐스테이트 평택(822가구)’과 ‘e편한세상 평택용이(1348가구)’다. 또 지난해 11월 GS건설이 분양한 ‘자이더익스프레스 2차(775가구)’, 올해 2월 현대산업개발이 분양한 ‘비전아이파크평택(585가구)’도 미분양으로 남았다.

급등하고 있는 분양가도 이 일대 미분양을 늘리는 요소로 꼽힌다. 평택시 아파트 분양가도 매년 오르고 있다. 부동산정보제공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평택 신규 아파트 3.3㎡ 당 분양가는 지난 2013년 790만원에서 2014년 817만원, 지난해에는 913만원까지 올랐다.

이에 따라 기존 주택과의 가격 격차도 지속적으로 벌어지고 있다. 평택 신규 아파트와 기존 주택 매매가 가격 차이는 3.3㎡ 기준 지난 2014년 164만원에서 지난해 222만원으로 58만원 올랐다. 올해(1월∼3월)는 253만원으로 31만원 더 상승했다.

이는 지역내 이주 수요가 새 아파트를 선택하지 못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외부 수요가 유입되지 않으면 장기 미분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고 전문가는 지적했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지난해부터 건설사들이 평택에 신규 주택을 공급하면서 분양가가 지속 오르고 있다”며 “평택은 호재가 많은 지역이지만 단기간에 분양가가 많이 오른 점은 위험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특히 평택은 기존 아파트 가격과 신규 아파트 가격 차이가 다른 지역에 비해 크다”면서 “이는 분양 시장 호조세가 꺾일 경우 갈아타기 비용이 커 지역 내 수요를 충당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어 청약시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최주은 기자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