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美선택] 공화당, 최소 6000만달러 모금추진..."트럼프 소송 지원"

  • 기사입력 : 2020-11-07 08:46:00
  • 최종수정 : 2020-11-07 10:17:03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2020미국대선 개표결과를 두고 도널트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우편투표 개표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가운데 공화당은 트럼프의 선거불복 소송을 지원하기 위해 총6000만달러(약800억원)의 성금 모금을 추진하고 있다. 트럼프 후보는 이번 대선 개표에 대해 불복의사를 밝히면서 7개 주에 대해 소송을 제기해 놓은 상태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공화당전국위원회와 트럼프캠프측으로부터 성금 후원을 요청받은 한 기부자는 이날 "공화당측이 6000만달러의 모금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두 관계자들은 트럼프캠프측은 공화당전국위원회와 합동으로 1억달러의 모금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가 이번 대선결과에 대해 제기한 소송의 규모와 소요기간을 가늠케하는 모금규모이다.

[캘리포니아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애나의 오렌지 카운티의 선거관리요원들이 우편투표물을 분류하고 있다. 2020.11.03 007@newspim.com

앞서 지난 5일 트럼프는 저녁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선거 조작을 시도하고 있으며, 선거 관련 소송건들은 대법원까지 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이번 선거에서 합법적인 투표만 집계했다면 나는 쉽게 이긴다"며 "여론조사 요원들은 사정을 다 알고도 고의적으로 잘못 보도했고 블루웨이브는 없으며 대신 레드웨이브(red wave)만 있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상원 선거에서 공화당이 매우 잘 했고, 하원 선거에서는 "한 석도 잃지 않았다"며 "이는 매우 드문 일"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 절차와 관련해 자신이 "많은 소송"(lots of litigation)을 걸었고 우편투표는 "부패한 체계"(corrupt system)라고 비판했다.

구체적으로 펜실베이니아 소송건과 관련해서 그는 개표 집계 과정을 참관하지 못하게 막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이 선거를 조작하려 하고 있다"며 "선거의 진정성(integrity)을 수호하는 것이 우리의 목적이고 우리는 그들이 선거를 조작하게 냅두지 않겠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승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