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美선택] 펜실베이니아 잡은 바이든, 승리 눈앞

PA 선거인단 20명 확보하면 당선 확실
승리 선언에 신중하지만 당선인 행보
트럼프 측은 법정 싸움 준비

  • 기사입력 : 2020-11-07 01:02:18
  • 최종수정 : 2020-11-07 01:02:19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대통령 선거 개표가 진행 중인 6일(현지시간)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승기를 굳히고 있다. 최대 승부처로 평가되는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앞서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역전하면서 일부 예측 기관은 바이든 후보의 당선을 확실시했다.

선거 예측 사이트 디시전 데스크 HQ는 이날 동부시간 오전 8시 50분 트위터에서 "조 바이든은 미국의 46대 대통령으로 당선됐다"고 밝혔다. 디시전 데스크 HQ의 콜(call)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펜실베이니아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역전했다는 소식 직후 나왔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승리를 자신하면서도 섣부른 선언을 삼가고 있지만, 행보는 이미 당선자 모드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으며 법정 싸움으로 끌고 갈 준비를 하고 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USA TODAY via Imagn Content Services, LLC [사진=로이터 뉴스핌]

◆ 최대 격전지 펜실베이니아, 바이든 우세 

CNN에 따르면 개표가 95% 진행된 펜실베이니아주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329만7591표(49.4%)를 얻어 329만774표(49.3%)를 기록한 트럼프 대통령을 소폭 앞서고 있다.

펜실베이니아주는 20명의 선거인단을 보유한 주(州)로 이번 선거에서 최대 승부처가 될 것으로 예상돼 왔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현재까지 253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했는데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승리하면 '매직넘버' 270명을 넘긴다. 213명의 선거인단을 차지한 트럼프 대통령은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지면 승자가 확정되지 않은 다른 모든 주를 얻어도 백악관을 떠날 준비를 해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은 모두 선거일이 가까워지면서 펜실베이니아의 민심을 사기 위해 공을 들였다. 펜실베이니아주 출생이기도 한 바이든 전 부통령은 대선 당일(3일)을 포함해 3일 연속 이 지역을 방문해 막판까지 지지를 호소했다. 펜실베이니아에서 패배하면 사실상 재선이 어렵다고 판단한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셰일가스 채굴에 사용되는 수압파쇄법(프래킹)을 금지하려고 한다며 공세를 펼쳤다.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은 각자 펜실베이니아주 승리를 자신해 왔다. 5일 새벽 사실상 승리를 선언한 트럼프 대통령은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고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보다 신중한 모습을 보였지만 펜실베이니아주와 전체 선거에서 승리를 장담했다.

4년 전 트럼프 대통령은 펜실베이니아주에서 297만733표(48.2%)를 얻어 292만6441표(47.5%)를 기록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제치고 승리한 바 있다.

5일(현지시간) 저녁 백악관 브래디 언론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 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 개표 중반부터 승기 잡아 

개표 초반 바이든 전 부통령은 주요 격전지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밀리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개표가 진행되며 비교적 늦게 집계된 각 주의 대도시 표와 우편으로 도착한 표가 포함되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 제치기 시작했다.

개표 이틀째인 4일 바이든 전 부통령은 4년 전 클린턴 전 장관이 패배한 위스콘신주와 미시간주를 뒤집으며 빠르게 승리에 필요한 선거인단을 확보해 나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투표가 진행되면서 이번 선거에서는 대규모 사전투표와 우편투표로 예측불허의 드라마가 펼쳐지고 있다.

전통적으로 공화당이 강한 조지아주에서도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고 있다. 개표가 99% 진행된 조지아주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1098표 차로 트럼프 대통령을 밀어내는 중이다.

개표가 진행 중인 다른 지역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은 초접전을 펼치고 있다. 우선 네바다주(개표율 89%·선거인단 6명)와 애리조나주(90%·11명)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각각 0.9%포인트, 1.6%포인트 차로 앞서고 있다. AP통신과 폭스뉴스는 애리조나주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승리할 것으로 예측했다.

동남부 노스캐롤라이나주(95%·15명)와 알래스카주(47%·3명)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각각 1.4%포인트, 29.9%포인트 차로 선두를 지키고 있다.

미시간에서 바이든이 이기자 환호하는 지지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 바이든, 승리 선언 안 했지만 이미 당선자 모드…트럼프는 법정 싸움 준비

바이든 전 부통령은 아직 공식 승리 선언을 하지는 않았다. 전날 연설에서 바이든 후보는 대중들에게 인내심을 강조하면서도 개표가 끝나면 자신이 승자로 선언될 것을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바이든 후보는 이미 당선인의 길을 걷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과 러닝메이트 카멀라 해리스(민주·캘리포니아) 상원의원은 개표가 진행되는 와중에도 전날 코로나19 팬데믹 관련 브리핑을 받았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소송전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대통령직 인수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캠프는 전날 이미 인수위 웹사이트를 개설해 대선 승리 공식화에 대비하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우세해지자 미 연방항공국은 바이든 전 부통령의 자택이 위치한 델라웨어주 윌밍턴과 승리 선언이 진행될 수 있는 인근 체이스 센터 상공에서 항공기 운항을 제한하는 등 백악관 새 주인 발표에 대비하고 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예상대로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법원에서 결과를 뒤집기를 기대하고 있다. 트럼프 캠프는 이미 위스콘신주에 재검표를 요구했으며 미시간주와 조지아주, 네바다주, 펜실베이니아주에서 개표를 중단하는 소송을 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승리를 주장한 모든 주에서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힌 상태며 연방대법원에서의 싸움도 불사하겠다는 계획이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