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이재명 "내가 화천대유 주인? 곽상도 아들 줄 바엔 강아지 줘"

[수원=뉴스핌] 이승주 인턴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제가 만약 진짜 화천대유의 주인이고 돈을 갖고 있다면 길 가는 강아지에게 던져줄지라도 유서대필 사건을 조작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 같은 분에게 한 푼도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해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으로부터 '대장동 주범'이라는 지적을 받자 이같이 밝혔다.

zaqxsw1103@newspim.com


2021년10월18일 1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