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 트럼프 vs 바이든

뉴스핌

한·미 외교장관 첫 전화통화…"북핵문제 시급성 공감"

강경화 외교, 블링컨 국무장관과 30분간 협의

  • 기사입력 : 2021-01-27 11:43:32
  • 최종수정 : 2021-01-27 11:43:37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7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첫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핵 문제가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시급히 다뤄져야 할 사안이라는 데 공감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미 외교장관은 이날 오전 통화에서 한미관계와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글로벌 사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면서 이 같은 의견일치를 보았다. 외교부는 이날 통화가 블링컨 장관이 상원 인준을 통과한 뒤 반나절 만에 이뤄졌으며 약 30분간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앤서니 존 블링컨(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강 장관은 먼저 "우리 정부는 한미관계와 한반도 문제에 이해가 깊은 블링컨 장관의 취임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에 블링컨 장관은 본인의 임기 중 한미동맹을 앞으로도 더 굳건히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양 장관은 또 기후변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글로벌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한미동맹의 지평을 더욱 확대시켜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강 장관은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한미 간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지속해 나가길 희망한다며, 신임 외교장관(정의용 후보자)이 취임하는대로 블링컨 장관과 조기에 소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강 장관과의 전화통화에 앞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도 통화를 갖고 양국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앞서 미국 상원은 26일(현지시각) 본회의 표결에서 찬성 78표, 반대 22표로 블링컨 장관의 인준 동의안을 가결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 71대 국무장관이 됐으며, 이날 오후 취임 선서식을 갖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medialyt@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